'오징어게임' 망가진 이정재 "작품 속 내 모습 보고 진짜 많이 웃어. 뇌가 없나 생각"
'오징어게임' 망가진 이정재 "작품 속 내 모습 보고 진짜 많이 웃어. 뇌가 없나 생각"
  • 승인 2021.09.15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재/사진=넷플릭스 제공

 

배우 이정재가 '오징어게임'에서는 자신의 색다른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15일 오전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는 시리즈에 출연한 배우 이정재, 박해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와 황동혁 감독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남한산성' '수상한 그녀' '도가니' 등을 연출한 황동혁 감독이 연출을 맡아 극한 경쟁에 내몰린 현대사회를 어린 시절 추억의 놀이와 결부시키는 아이디어를 구체화 해 새로운 이야기를 펼쳐냈다.

이정재는 삶의 벼랑 끝에서 목숨 건 서바이벌 게임에 참가한 기훈 역을 맡아 극을 이끈다.

이날 이정재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굉장히 낙천적이지만 고민이 많은 인물"이라며 "몸이 편찮은 부모님을 모시고 살아야 하는데 직장이 변변치 않으니 걱정이 많다. 상금이 큰 게임장에서 새로 만나는 사람들과 또 친하게 지내고 게임에 목숨을 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정재는 "변신이라고 말하기까지는 아니지만 작품 속 내 모습을 보고 한동안 너무 웃었다. '내가 저렇게 연기했나, 뇌가 없나'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황동혁 감독은 "(이정재가) 항상 멋있게 나와서 한 번 망가뜨려보고 싶은 못된 마음이 들어서 같이 작업해보고 싶었다. 멋있는 연기를 할 때도 가끔 보이는 인간미가 이번에 많이 드러난다"고 말했다.

'오징어 게임'은 오는 17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뉴스인사이드 이경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