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구 폭행영상, “보도 내용 일부 사실”..A경사 대기발령
이용구 폭행영상, “보도 내용 일부 사실”..A경사 대기발령
  • 승인 2021.01.25 0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뉴스 캡처
사진=채널A 뉴스 캡처

 

경찰이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사건’과 관련해 폭행 장면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하고도 “못 본 것으로 하겠다”며 덮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4일 경향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이날 “서울 서초경찰서 담당 수사관 A경사가 지난해 11월11일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했다는 보도 내용이 일부 사실로 확인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A경사를 이날자로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또 “최승렬 국가수사본부장(직무대리)의 지시에 따라 박성주 서울경찰청 수사 부장을 단장으로 구성된 청문·수사 합동 진상조사단을 편성해 조사에 착수 하겠다”고 말했다.

진상조사단은 13명 규모로 A경사가 블랙박스 영상의 존재를 알게 된 시점과 서초경찰서의 팀장, 과장, 서장 등에게 보고가 이뤄졌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이 차관은 지난해 11월6일 서울 서초구 자택 앞에서 술에 취한 자신을 깨우던 B씨의 목덜미를 잡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 사건을 단순 폭행죄를 적용해 내사 종결했다.

하지만 특가법상 운전자 폭행 혐의를 적용했다면 단순 폭행죄와 달리 피해자 의사와 상관없이 처벌이 가능했다는 점에서 비판을 받은 것.

이에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는 이 차관의 폭행 의혹을 재조사하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