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영, 학대 피해 아동 위해 2천만원 기부 "'정인이 사건' 마음 아파"
이시영, 학대 피해 아동 위해 2천만원 기부 "'정인이 사건' 마음 아파"
  • 승인 2021.01.20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시영/사진=에이스팩토리 제공
이시영/사진=에이스팩토리 제공

배우 이시영이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해 기부했다.

20일 사단법인 두루는 "지난 18일 배우 이시영이 2천만 원을 기부했다"며 "전달된 기부금은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한 법제도 개선, 소송, 연구, 교육에 사용될 예정이다"라 밝혔다.

이시영의 기부금은 사단법인 두루를 통해 모든 아동이 차별 없이 보호받을 수 있도록 공익 법률 활동을 지원한다. 이 프로젝트는 반복되는 아동 학대 사망 사건의 분석·평가를 통한 제도를 개선하고 연구, 아동 권리를 중심으로 한 학대, 입양 관련 법·제도·정책 개선, 아동의 목소리가 반영되는 입법 추진 등으로 다양하게 추진된다.

이시영은 "아이를 키우며 이번 '정인이 사건'이 더욱 마음 아프게 다가왔다. 더 이상 이 땅의 아이들이 고통받지 않는 사회가 되는데 작게나마 힘을 드릴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 전했다.

한편 이시영은 평소 어려운 이웃이나 사회문제에 관심을 갖고 꾸준히 기부와 봉사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작년 2월에는 코로나19로 극심한 피해를 입은 대구 한부모 여성 자영업자를 위해 1천만 원을 기부하는 등 기부문화 확산에 앞장 섰다. 

[뉴스인사이드 송지나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