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디, ‘정인이 유모차’ 영상에 분노…“살인죄 꼭 적용되게 해 주세요”
쌈디, ‘정인이 유모차’ 영상에 분노…“살인죄 꼭 적용되게 해 주세요”
  • 승인 2021.01.14 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쌈디 인스타그램
사진=쌈디 인스타그램

 

래퍼 쌈디가 양부모의 학대가 담긴 정인이 유모차 영상에 분노를 터뜨렸다.

쌈디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살인죄 꼭 적용되게 해주세요. 평생 감옥에서 썩게 해주세요”라고 말했다.

이어 “악마 같은 XX들한테 제발 자비를 베풀지 말아주세요”라고 강조했다.

쌈디는 정인이가 탄 유모차를 양모가 폭력적으로 밀어 그 충격으로 아이의 목이 꺾였다는 내용의 기사를 캡처한 뒤 "난 어제 이거 보고 또 눈물 나고 분노했다. 혹시나 정인이 양부모를 아니 그 살인마 XX들을 조금이라도 쉴드 치는 사람이 이 세상에 존재한다면 너네도 똑같은 악마고 없어져야 돼"라고 분노했다.

또 쌈디는 이날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양모의 첫 재판에서 양모 측이 “화가 나 때렸지만 고의로 죽게 한 것 아니다”라고 말한 것에 대해 "X까는 소리하고 있네. 어쨌든 때려서 죽인 거잖아"라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오전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양모에 대해 살인죄를 추가로 적용하는 공소장 변경을 신청했다.

법원은 검찰의 신청을 받아들였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