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유럽서 특허침해 승소..조명 및 휴대폰 백라이트 LED 제품 판매금지
서울반도체, 유럽서 특허침해 승소..조명 및 휴대폰 백라이트 LED 제품 판매금지
  • 승인 2020.11.17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광반도체 전문기업 서울반도체는 핸드폰 및 조명 제품 LED 특허를 침해한 유럽 유통사들을 상대로 독일 뒤셀도르프 지방법원에 제기한 총 2건의 특허침해 소송에서 판매금지 및 제품 리콜 명령을 받아 승소했다고 17일 전했다.

서울반도체에 따르면 독일 법원은 2020년 10월 판결된 필립스 조명 계열사(Klite) 제품의 영구판매금지 및 리콜 명령에 이어 유럽 유통사 로이취스타크 베트립스(Leuchtstark Vertriebs GmbH)가 판매한 조명제품이 서울반도체의 또 다른 특허를 침해했다고 판단하여 해당 제품의 영구판매금지 및 2017년 3월 이후 판매된 모든 제품을 회수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또한, 서울반도체의 휴대폰용 백라이트 LED 특허기술을 침해한 유럽 최대 대형 전자기기 유통사 콘래드 일렉트로닉(Conrad Electronic)에게도 제품 판매금지 판결과 2017년 10월 이후 판매한 제품을 모두 회수하라는 명령을 동시에 내렸다

서울반도체는 지난 20년간 1조 원 이상 R&D에 투자하며 광반도체 분야에서의 끊임없는 연구개발로 2세대 LED 기술을 리딩하고 있으며, 지난 3년간 6개국에서 진행된 30여 건의 모든 소송에서 서울반도체의 독보적 LED 기술을 이용해 100% 승소 및 영구판매금지 명령을 이끌어 냈다.
`
특히 서울반도체는 2019년 10월 첫 승소를 시작으로 필립스 브랜드의 TV 제품 2건 승소, 필립스 조명 계열 제품 2건 승소 등 금번 판결을 포함해 필립스 브랜드와 관련된 총 4건의 특허침해 소송에서 모두 완벽한 승소판결을 받은 바 있다.

서울반도체 이정훈 대표이사는 “지식재산권은 현재도 젊은 창업자, 기업인들이 창고에서 시작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계층 간 이동을 가능하게 해주는 사다리이다”라며 “대한민국도 지적재산을 통해서 구글이 매년 10개가 넘는 M&A를 하듯 대기업은 글로벌 경쟁에서 더욱 강해지고 빌 게이츠나 스티브 잡스 같은 창업 성공 스토리 발굴로 창업 투자 기업이 활성화되는 선순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홍성민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