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정부, 대통령 당선 이후 첫 행보…“‘코로나19’ 마스크 착용 간청 한다”
바이든 정부, 대통령 당선 이후 첫 행보…“‘코로나19’ 마스크 착용 간청 한다”
  • 승인 2020.11.10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 사진=KBS 뉴스 캡처
바이든 / 사진=TV조선 뉴스 캡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9일(현지시간) 당선인 행보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10일 서울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통제를 최우선 해결 과제로 제시했다.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 주 윌밍턴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나는 여러분에게 마스크 착용을 간청 한다”고 밝혔다.

바이든은 “여러분과 이웃을 위해 이 일을 해 달라”며 “마스크 착용은 정치적 발언이 아니다. 나라를 하나로 끌고 가는 것을 시작하는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견은 지난 7일 밤 바이든이 대선 후보 승리 선언 이후 처음으로 갖는 공개 행사다.

바이든 당선인은 제약업체 화이자의 백신 개발 진전 소식을 환영하면서도 “우리는 여전히 암흑의 겨울을 맞이하고 있다. 이 전염병과 싸우기 위해 과감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앞에 놓인 도전은 여전히 어마어마하게 커지고 있다”며 자신의 자문단이 과학의 기반 위에서 세운 세부적 계획을 조언할 것이라고 전했다.

바이든은 “선거는 끝났다. 당파주의와 서로를 악마화 하려고 고안된 수사를 한쪽으로 치울 때”라며 “마스크 착용이나 사회적 거리두기처럼 기본적인 보건 조치를 둘러 싼 정치화를 끝낼 때”라고 강조했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