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영, 김청의 과거 폭로.."납치 트라우마로 엘리베이터 혼자 못 타고 공황장애까지"
이미영, 김청의 과거 폭로.."납치 트라우마로 엘리베이터 혼자 못 타고 공황장애까지"
  • 승인 2020.10.27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청-이미영/사진=TV조선 방송 캡쳐

 

배우 이미영이 절친 김청의 과거에 대해 폭로했다. 

26일 방송된 TV조선 ‘마이웨이’에는 김청이 주인공으로 출연, 대관령에서의 전원생활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청의 동갑내기 친구 이미영이 그의 집을 방문해 김청의 성격이 달라졌다고 칭찬했다. 

그는 "얘 봐봐 선해졌잖아. 까칠까칠하고 아주 못돼먹은 애가 자연을 가까이하더니 이렇게 예쁘잖아"라고 말해 김청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에 김청은 "야 난 솔직히 못되진 않았다. 성격이 까칠했지"라고 억울해했고, 이미영은 "소갈머리가 좀 없었지..."라고 정정했다. 

반면에 김청은 이미영이 과거나 지금이나 참 성격이 좋고 이쁘다고 칭찬했다.

앞서 김청은 납치를 당할 뻔했던 일화를 털어놓은 바 있다. 그는 “아직 트라우마가 남아있다. 지금도 혼자 엘리베이터를 못 탄다. 그 때 공황장애가 온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신사동에 차를 세웠는데 괴한이 갑자기 타더니 끌어내렸다. 체면이고 뭐고 바닥에 누워서 소리 질렀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청은 “충격이 너무 커서 기억의 일부분을 잊어버릴 정도다”라며 당시의 충격을 설명했다. 
 

[뉴스인사이드 박유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