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새2020' 이재우, 홍수아에 입맞춤.."키스는 남자가 먼저하는 거야"...시청자들 '심쿵'
'불새2020' 이재우, 홍수아에 입맞춤.."키스는 남자가 먼저하는 거야"...시청자들 '심쿵'
  • 승인 2020.10.27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수아-이재우/사진= ‘불새 2020’ 캡쳐

 

장세훈(이재우)가 이지은(홍수아)에게 입을 맞췄다. 

27일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불새 2020’에서는 이지은(홍수아)과 장세훈(이재우)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지은은 장세훈을 찾아와 “내 노트북이랑 모델이 똑같아서 내건 줄 알았다. 술 취하면 다 내 걸로 보이는 버릇이 있어서. 이렇게 거짓말하려고 했다. 노트북 핑계 삼아서 다시 만나고 싶었다. 세훈 씨가 자꾸 내 머릿속을 헤집고 다녀서. 여자가 너무 솔직해서 매력 없나”라고 말했다.

이후 이지은은 장세훈에게 “우리도 다시 맞추자. 처음부터 다시”라고 제안했다.

장세훈이 “내가 왜 좋죠?“라고 질문하자 이지은은 ”좋아하는데 이유가 없을 때도 있지 않나“라며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장세훈은 이지은을 트럭에 태우고 해고복직투쟁위원장으로 있는 자신의 아버지와 노동자들이 투쟁하고 있는 현장에 데려갔다.

이에 이지은은 당황하며 “하고 싶은 말이 뭐냐”고 물었고 장세훈은 “재벌따님과 노동자랑 엮이면 어떻게 될 것 같나. 양극단신이니까 양극단 커플도 괜찮으려나”라고 답했다.

이지은은 울먹이며 “나쁜 자식. 나도 너 싫어졌다. 네가 노동자 아들이라서가 아니라 남의 마음 짓밟는 잔인한 놈이라서”라고 말했다. 
 
장세훈은 “그니까 사람 그냥 뒀어야지. 왜 네 마음대로 흔들어 놓나”라고 화를 냈고 이지은은 눈물을 흘리며 “맘대로 안되는 게 마음 아니냐. 좋아하면 멀쩡할 수 없는 게 마음 아니냐. 난 네 조건 안 봤다. 내 조건을 본 건 너였지 나쁜놈. 너한테 잘 보이려고 옷 12번을 갈아입었다”라고 뒤돌아섰다. 

이에 장세훈은 이지은을 붙잡았다. 그는 비장하게 “내가 꼬시면 넘어올래? 앞으로 내 인생 너 때문에 많이 어지러울 것 같다. 키스는 남자가 먼저 하는 거야”라며 키스했다. 

[뉴스인사이드 박유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