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이제훈 실물에 감탄 "몸에 형광등 켜놓은 거 같아”
‘런닝맨’ 전소민, 이제훈 실물에 감탄 "몸에 형광등 켜놓은 거 같아”
  • 승인 2020.10.24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런닝맨'
사진=SBS '런닝맨'

 

이제훈, 임원희가 '런닝맨'에 뜬다.

25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 또 한 번의 레전드 상황극이 탄생한다.

최근 진행된 ‘런닝맨’ 녹화는 베일에 싸인 ‘도굴왕’의 초대로 모인 전국 각지의 ‘꾼’들로 상황극으로 꾸며졌다. 멤버들은 ‘런닝맨’을 통해 선보인 바 있는 본인의 캐릭터로 변신했고, 지석진과 유재석은 ‘잔바리파 보스와 오른팔’, 양세찬과 이광수는 각 ‘성공한 괴도와 검거된 괴도’, 김종국은 ‘인간병기’ 등 각자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빅재미를 선사한다.

더불어 영화 ‘도굴’의 주역 배우 이제훈과 임원희가 ‘도굴꾼’으로 합류해 연기파 배우다운 상황극 몰입으로 리얼함을 더했다. 전소민은 과거 이상형이라고 밝힌 바 있는 이제훈의 등장에 매우 놀라워하며 “몸에 형광등을 켜놓은 거 같다"며 이제훈을 본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제훈과 임원희가 출격한 ‘꾼 대 꾼 : 얼굴 없는 도굴왕’ 편은 정체를 숨긴 도굴왕이 전국 각지의 꾼들과 고분 속 진귀한 보물들을 노리는 레이스다. 베일에 싸인 도굴왕은 과연 누구일지, 25일 오후 5시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김태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