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김미화, 재혼 남편과 함께 '김미화 마을' 만들어 "공연장, 펜션 지어"
'아침마당' 김미화, 재혼 남편과 함께 '김미화 마을' 만들어 "공연장, 펜션 지어"
  • 승인 2020.09.29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미화/사진=MBN방송 캡쳐

 

'아침마당’에서 김미화가 김미화 마을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29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김미화가 재혼한 남편 윤승호 교수와 게스트로 출연했다.

2007년 윤승호 교수와 재혼한 김미화는 이날 방송에서 “용인에 살고 있다. 동네가 너무 좋다”며 “85%가 농사짓는 분들이다. 용인에서도 끝자락이다. 두레를 아직도 하고 있는 동네”라고 말했다.

부부는 김미화의 이름을 딴 김미화 마을에서 살고 있었다. 

김미화는 마을에 대해 “처음에는 시작한 건 아주 작게 컨테이너 4개를 붙여서 우리 농부님들이 너무 착해서 문화 놀이터를 만들어볼까 싶었다. 남편도 문화예술을 하는 사람이고, 저도 대중문화를 하는 코미디언이지 않나. 동네 분들과 잘 놀아보고 싶어서 작은 카페를 만들었다. 거기에 공연도 열리고 야외 공연장도 생기고 장터도 생기고 실내 공연장도 생겼다. 또 오는 분들이 공연도 즐기고 주무셨으면 좋겠다 싶고 예술 하는 분들도 오셔서 주무셨으면 좋겠다 싶어서 펜션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윤승호는 “윤승호 마을 하면 아무도 모를 것 같아서 김미화 마을로 하자고 했다. 공연하는 분들이 공연도 하고 쉬는 힐링 느낌의 마을을 만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인사이드 박유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