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경X서영희, '균' 캐스팅...가습기살균제 사건 참사 담은 영화
김상경X서영희, '균' 캐스팅...가습기살균제 사건 참사 담은 영화
  • 승인 2020.08.1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상경, 서영희 / 사진=국엔터테인먼트,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제공
배우 김상경, 서영희 / 사진=국엔터테인먼트,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제공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를 다룬 영화 '균' 투자배급사 TCO㈜더콘텐츠온은 배우 캐스팅과 제작 일정을 10일 밝혔다 .

TCO㈜더콘텐츠온에 따르면 배우 김상경, 서영희, 이선빈, 윤경호가 출연한다. 김상경은 원인미상의 폐 질환으로 아내를 잃고 아들마저 생명의 위협을 받는 외상센터 의사 정태훈 역으로 분했다. 

서영희는 태훈의 동갑내기 아내 한길주 역으로 나와 드라마의 긴장감을 더한다. 이선빈은 서울지검 검사였으나 언니 길주의 죽음으로 변호사가 된 한영주 역을 맡아 이지적인 매력을 발산한다. 윤경호는 회장의 총애를 받고 있는 가습기 살균제 제조회사 오투의 과장 서우식 역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소재원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균’은 가습기살균제 참사를 통해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할, 끝나지 않은 현재 진행형인 우리 모두의 이야기를 다룬다. 피해자는 있지만 가해자가 없던 의문의 죽음들의 진실을 밝히며,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피해자와 유가족의 고통을 세상에 알린다.

소재원 작가는 아동성범죄 공소시효 폐지에 앞장 선 이준익 감독의 ‘소원’(설경구, 엄지원 주연)과 김성훈 감독의 ‘터널’(하정우, 배우나 주연), 윤종빈 감독의 ‘비스티보이즈’(하정우, 윤계상 주연) 등의 영화와 드라마 ‘이별이 떠났다’의 원작자이자 각본가로 알려졌다. 각본과 연출은 원작을 바탕으로 영화 ‘노브레싱’의 조용선 감독이 맡았다.
 
영화의 소재가 되는 가습기살균제 사건은 2011년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폐손상으로 산모, 영유아 등이 사망하거나 전신질환에 걸린 참사로 사건 발생 5년이 지난 2016년에서야 전담수사팀이 구성돼 최대 가해업체의 처벌이 이뤄졌고, 2017년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특별법이 시행됐다. 그러나 지난달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발표에 따르면 1994년부터 2011년까지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한 사람은 약 627만 명이며, 건강피해 경험자는 약 67만 명이다. 이 중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한 후 관련 질병으로 사망한 사람은 약 1만 4천여 명으로 추산된다. 

한편 영화 '균'은 오는 9월 크랭크인한다. 

[뉴스인사이드 최은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