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통합당 의원, 문재인 대통령 비판 논란 “퇴임 이후를 대비해야”
정진석 통합당 의원, 문재인 대통령 비판 논란 “퇴임 이후를 대비해야”
  • 승인 2020.08.07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 / 사진=정진석 의원실 제공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 / 사진=정진석 의원실 제공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 현 정부가 추진 중인 몇몇의 정책을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글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정 의원은 8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게재하고 “문재인 대통령님, 이쯤에서 멈추십시오”라며 “이쯤에서 중지하라. 그게 대통령의 퇴임 이후를 대비하는 최선의 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야당을 이렇게 악에 받치게 몰아붙이고,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 계층에게는 징벌적 ‘세금폭탄’을 쏟아부으면서 뭘 기대하냐”고도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를 겨냥해 언론을 완전히 장악한 세력이라고 규정했다.

정 의원은 “이 권력은 신문과 방송을 완전히 장악했다”면서 “SNS 공간의 여론조작과 공작은 일도 아닌 사람들이다. 그 주범으로 사법처리 대상인 도지사는 지금 여당 당권후보들의 집중적인 구애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방송통신위원장이 ‘윤석열 한동훈을 죽이겠다’고 떠들고 다녔다”면서 “방송통신의 정치적 중립을 책임져야 할 사람이 당정청 회의에 참석했다. 이 정도로 당파적이며 편파적으로 공직을 수행할 지는 짐작조차 못했다”고 분노했다.

특히 공수처 출범을 앞둔 가운데 이를 두고도 맹비난했다.

정 의원은 “검찰과 경찰‧사법부‧헌법재판소 등 모든 사법기구를 입안의 혀처럼 움직이도록 만들었고, 마지막 마무리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로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노무현 대통령이 비극적인 선택을 한 뒤 문재인 변호사가 보여준 의연한 태도에 그를 다시 보았다”면서 “그래서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있을 때 문재인 변호사가 제게 직접 요청한 봉하마을 조성 지원을 돕기도 했다. ‘이런 불행한 대통령의 역사가 다시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 그때 저의 진심이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그는 “집권 3년이 지난 지금 문재인 대통령은 제가 알던 그 문재인이 아니다”라면서 “이런 극한적인 대립, 정파적인 국정운영, ‘나는 선, 너는 적폐’라는 정치선동... 이 정권의 이런 오만불손한 국정운영을 보자고 지난 총선에서 176석이라는 의석을 준 것은 아니지 않냐”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정 의원은 “제발 그만 중단하시라”면서 “누가 뭐라 해도, 여당이 무슨 궤변을 둘러대도 이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이다. 국민들이 거대한 채찍을 들어치려는 게 느껴지지 않느냐”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최은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