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양팡, '치킨 먹방' 삭제하더니...결국 '뒷광고' 의혹에 "초심 잃었다" 사과
'유튜버' 양팡, '치킨 먹방' 삭제하더니...결국 '뒷광고' 의혹에 "초심 잃었다" 사과
  • 승인 2020.08.05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팡/사진=인스타그램 캡쳐
양팡/사진=인스타그램 캡쳐

유튜버 양팡이 ‘뒷광고’ 의혹에 대해 뒤늦게 사과하고 고개를 숙였다. 

5일 양팡은 오전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 게시판에 “항상 내 영상을 찾아봐주고, 응원해주는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번 유료광고 누락 건으로 인해 구독자분들께 많은 혼란과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2년 전인 18년 5월 6일 유튜브 댓글을 통해 구독자분들께 ‘협찬은 협찬이라고 말한다’라고 댓글을 기재한 적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채널이 급격하게 성장함에 따라 다중으로 진행되었던 유료광고 표시의 중요성과 파급에 대해 신중하게 생각하지 못한 채 초심을 잃었던 것 같다. 이에 대해 진심으로 후회하고 있으며 반성한다”라고 덧붙였다 .

또한 유튜브 내에 유료광고 표기를 하지 않았던 사실도 고백했다. 그는 "이것도 광고 영상이 구독자분들께 미칠 영향에 대해 간과하고 철저하게 체크하지 못한 내 잘못”이라고 밝혔다.

양팡은 유료광고를 미표기한 치킨 영상 2건은 삭제했음도 알렸다 .

그는  “영상 히스토리가 많기 때문에 올해가 아닌 채널 개설 이후로 과거에 진행했던 모든 광고 영상들에 대해 재검토하고 모두 조속히 찾아내서 해당 영상들의 영상 링크들은 대댓글을 통해 추가 게시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뒷광고’는 유료광고라는 사실을 제대로 표기하지 않은 채 운영하는 광고를 지칭하는 용어를 말한다. 

[뉴스인사이드 최은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