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신규 확진자 786명, 누적 3만 넘어서...아베 "긴급사태 재선포 안한다"
일본 신규 확진자 786명, 누적 3만 넘어서...아베 "긴급사태 재선포 안한다"
  • 승인 2020.07.26 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 NHK 방송 캡처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 NHK 방송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확산이 현실화하고 있는 일본에서 25일 800명대에 육박하는 신규 확진자가 쏟아졌다.

일본 공영방송 NHK를 인용한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일본 전역에서 확인된 신규 감염자는 도쿄도(都) 295명, 오사카부(府) 132명, 아이치현(縣) 78명을 포함해 총 786명(오후 10시 기준)으로 집계됐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700명을 넘은 것은 지난 22일(795명) 이후 나흘째다. 수도 도쿄에서는 지난 21일 이후 5일째 200명을 넘었다. 현재까지 도쿄의 누적 확진자 수는 1만 975명이다.

일본 전체 누적 확진자 수는 3만 526명을 기록하며 이날 3만명을 넘어섰다. 사망자는 2명이 늘어 총 1009명이 됐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을 이끄는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상은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 "매우 높은 수준에서 감염자 수가 움직이고 있다"고 평가했지만 사회·경제 활동을 억제하는 긴급사태 선포 가능성은 언급하지 않았다.

아베 신조 총리도 전날 관저에서 취재진에 "확실히 감염자 수가 늘어 긴장감을 갖고 주시하고 있다"면서도 "긴급사태를 재선포할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뉴스인사이드 정용인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