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채정안 결혼관 "아이 낳을 생각 없는데 굳이 재혼을.."
'라디오스타' 채정안 결혼관 "아이 낳을 생각 없는데 굳이 재혼을.."
  • 승인 2020.07.16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정안/사진=라디오스타 캡쳐
채정안/사진=MBC'라디오스타' 캡쳐

 

15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 배우 채정안이 재혼 생각이 없다고 못을 박았다.

이날 MBC '라디오 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한 채정안은 '매직'으로 가수 활동을 하던 시절, 스탭이 프롬프터를 가리는 바람에 가사실수를 연발했었고 그로 인해 조롱을 받아서 은퇴를 결심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동안외모에 걸맞게 연하남에게 인기가 많다던데"라는 질문에 "종종"이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대시했던 연하남 중 가장 나이차가 많이 났던 케이스에 대해 채정안은 "제가 38살 때 그 친구가 26이었나? 대시라기 보다는 촉이 있다. 자꾸 물어본다. '이거 어디서 샀냐?' 하면서 쇼핑 질문 같은 걸 하면서 다가온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런 애들과 접촉을 하다 보면 결국에는 형-동생으로 마무리되더라. 전 끌림이 없다. 나이가 저보다 많아도 끌림이 생길까 말까인데, 어린 친구들은 다듬어줘야 할 게 많더라"고 말했다.

한차례 결혼과 이혼의 경험이 있는 채정안은 "'결혼을 또 하고 싶냐'는 질문에 "없다"라고 못 박았다.

이어 "또 하고 싶겠나"라고 되물으면서 "난 아이 낳을 생각이 없다. 결혼생활을 하는데 아이가 없다면, 굳이 결혼을 하는 게 맞을까 싶다"라고 결혼에 대한 마음이 없는 이유를 밝혔다.
 

[뉴스인사이드 박유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