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준병 민주당 의원 "고 박원순 시장 피해자를 '가짜 미투'로 말한 것 아니다" 해명
윤준병 민주당 의원 "고 박원순 시장 피해자를 '가짜 미투'로 말한 것 아니다" 해명
  • 승인 2020.07.14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준병 의원/사진=블로그 캡쳐
윤준병 의원/사진=블로그 캡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밑에서 행정1부시장을 지냈던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에 대해 비판여론이 일고 있다.

윤 의원은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방지하기 위해 박 시장이 죽음으로 답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고 이에 여성변호사협회 서혜진 인권이사는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윤 의원을 비판했다.

서 이사는 이날 방송에서 윤준병 의원 언급에 대해 “성인지 감수성이 너무 많아서 이런 선택을 했다는 것에 절대 동의할 수가 없다. 오히려 박원순 시장이 진실 규명을 사실상 어렵게 만드는 선택을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고소인이 비서로 근무했을 당시에 서울시에서 책임 있는 부시장의 직위에 있었던 분이 이러한 식의 발언을 한 것이 놀랍다. 고소인에 대한 어떤 최소한의 배려,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발언이 아닌, 고소인에게 더 큰 상처를 주는 발언이었다”고 지적했다.

앞서 윤준병 의원은 13일 밤 페이스북에 “박 시장은 통상의 기대 수준보다 더 높은 수준의 성 인지 감수성을 요청했고 그런 감수성을 가지고 시장 직을 수행했을 것이다. 여성인권과 페미니즘에 누구보다 앞장섰던 분이 자신이 고소되었다는 소식을 접하신 후 얼마나 당혹스럽고 부끄럽게 느꼈을지 쉽게 상상이 된다”고 적었다.

이어 “고소 이후 전개될 진위여부에 대한 정치권의 논란과 논란과정에서 입게 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서 죽음으로써 답하신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발언 이후 ‘가짜 미투’ 의혹을 제기했다는 논란이 확산되자 14일 오전 윤준병 의원은 페이스북에 해명 글을 게재했다.

윤 의원은 “박원순 시장 피해자의 입장을 존중한다.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공간에 근무하면서도 피해자의 고통을 전혀 눈치 채지 못해 미안하다. (박 시장이) 고인이 되기 전에 피해자에게도 미안하다는 말을 전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고개를 숙였다.

윤준병 의원은 “일부에서 가짜 미투 의혹을 제기했다고 보도했지만 전혀 그런 의도가 없었다. 가짜뉴스와 정치권의 공격과 논란으로 피해자에게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없기를 바랄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의 일상과 안전이 조속히 온전히 회복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뉴스인사이드 박유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