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9시간' 검사장 마라톤 회의에... 추미애 "흔들리지 말라" 대응
윤석열 '9시간' 검사장 마라톤 회의에... 추미애 "흔들리지 말라" 대응
  • 승인 2020.07.05 0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 사진= 추미애 페이스북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 사진= 추미애 페이스북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일선 검사장들을 향해 "흔들리지 말고 올바른 길을 가달라"고 주문했다.

추 장관은 4일 오후 페이스북에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이 개혁이다. 순리대로 풀어가는 것이 개혁이다"라며 "개혁은 국민의 신뢰를 얻는 초석이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결코 정치적 목적이나 어떤 사사로움도 취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며 "피의자는 억울함이 없도록 당당하게 수사를 받는 것, 수사 담당자는 법과 원칙대로 수사를 하도록 하는 것, 그것이 장관이나 검찰총장이 해야 할 일"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검사장님 여러분은 흔들리지 말고 우리 검찰조직 모두가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고 올바른 길을 걸어갈 수 있도록 해주십시오"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검언유착 의혹’ 관련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응하기 위해 전날 윤석열 검찰총장이 소집한 긴급 검사장 회의를 의식한 글로 풀이하고 있다.

윤 총장은 전날 오전 10시부터 '전국 고검장', '수도권 검찰청 검사장', '지방 검찰청 검사장' 등 세 그룹으로 나눠 약 9시간에 걸쳐 마라톤 회의를 진행했다. 앞서 추 장관이 윤 총장을 배제하고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독립적으로 수사하도록 조치한 데 따른 대응이다.  

윤 총장은 대검찰청이 검사장 회의 결과를 법무부에 보고하기로 한 오는 6일까지 숙고한 뒤, 공식 입장을 정리해 법무부에 전달할 걸로 보인다.

[뉴스인사이드 민가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