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회고록 “트럼프, 한국에서 50억 달러 못받으면 미군 철수 엄포 지시" 폭로
볼턴 회고록 “트럼프, 한국에서 50억 달러 못받으면 미군 철수 엄포 지시" 폭로
  • 승인 2020.06.22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뉴스/사진=MBC방송 캡쳐
관련 뉴스/사진=MBC방송 캡쳐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내용 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한 미군 주둔비용으로 50억달러(한화 6조 775억 원)를 못받으면 한국서 미군을 즉각 철수하라고 엄포를 놓았다는 내용이 전해졌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보고를 받자 한국에 ‘돈을 요구하기에 좋은 타이밍’이라고 말했다고 회고록을 증언한다. 

오는 23일(현지시간) 발간 예정인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난 방’에는 방위비 분담 문제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여러 차례 미군 철수를 위협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회고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8월 아프가니스탄 문제 등에 관한 회의를 하던 중 한국에서 진행 중이던 한미연합훈련을 가리키면서 “그 워게임은 큰 실수”라며 “우리가 (한국의 미군기지 지원으로) 50억 달러 합의를 얻어내지 못한다면 거기에서 나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당시 훈련이 모의연습이고 자신도 훈련에 동의했음에도 불구하고 “난 정신병자와 평화를 이뤄내려고 노력 중”이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언급한 뒤 이같이 말했다고 적었다.

그가 언급한 ‘워게임’은 작년 8월 진행된 한미 연합지휘소 훈련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는 한국에서 무역으로 380억달러를 잃고 있다. 거기에서 나오자”라고 강조했고, 당시 한미 훈련에 대해서도 “이틀 안에 끝내라. 하루도 연장하지 말라”고 요구했다고 회고록에서 밝혔다. 

이에 앞서 볼턴 전 보좌관이 같은해 7월 방위비 분담금 협상차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 뒤 워싱턴DC로 돌아와 결과를 보고하는 자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80억달러(일본)와 50억달러(한국)를 각각 얻어내는 방식은 모든 미군을 철수한다고 위협하는 것이다. 그것이 당신을 매우 강한 협상 지위에 올려놓을 것”이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특히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추가 보고를 받은 후 “이것은 돈을 요구하기에 좋은 타이밍이다. 존(볼턴 전 보좌관)이 올해 10억달러를 가져왔는데 미사일 때문에 50억달러를 얻게 될 것”이라고 공공연히 말했다고 회고록에 적혔다.

볼턴 전 보좌관은 저서에서 “한국(그리고 일본, 유럽 동맹들)과의 관계를 몹시 괴롭혔던 이슈 중 하나는 미군 기지를 유치한 나라들이 내야 할 비용 분담에 관한 문제다. 셀 수 없이 많은 논의 후에도 ‘우리가 한국을 지키기 위해 거기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생각은 흔들리지 않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군 주둔국들이 기지 비용에 ‘플러스 50%’를 더 내야 한다는 생각을 오랫동안 갖고 있었다고 소개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난 트럼프 대통령이 적당한 액수라고 판단하는 만큼 지불하지 않는 나라에서 미군을 철수하겠다는 그의 궁극적인 위협이 한국의 경우 진짜일 것을 두려워했다. 난 이를 저지하기 위한 전략을 세우려고 했다"고 밝혔다.

또 미군 주둔국에 대한 비용 분담에 대해 “그 액수와 방식은 다양했고 실제 비용이 얼마나 되는지에 대한 실질적인 합의는 없었다. 미 국방부의 창의적인 회계 기술에 따라 거의 모든 비용 수치가 높든, 낮든 정당화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뉴스인사이드 박유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