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 주재... 핵 억제력 강화 논의
북한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 주재... 핵 억제력 강화 논의
  • 승인 2020.05.24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 사진=TV조선 뉴스 캡처
김정은 / 사진=TV조선 뉴스 캡처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주재했다고 보도했다.  
 

24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가 진행됐다”면서 “김정은 동지께서 회의를 지도하시었다”고 전했다. 이어 “공화국 무력의 군사정치 활동에서 나타나는 일련의 편향들에 대하여 총화 분석하고 그를 극복하고 결정적 개선을 가져오기 위한 방조적 문제들과 무력구성에서의 불합리한 기구 편제적 결함들을 검토하고 바로 잡기 위한 문제 자위적 국방력을 급속적으로 발전시키고 새로운 부대들을 조직 편성해 위협적인 외부세력들에 대한 군사적 억제 능력을 더욱 완비하기 위한 핵심적인 문제들이 토의됐다”고 보도했다.
 
또 “국가무력 건설과 발전의 총적 요구에 따라 나라의 핵전쟁 억제력을 한층 강화하고 전략 무력을 고도의 격동상태에서 운영하기 위한 새로운 방침들이 제시됐다”면서 “조선인민군 포병의 화력타격능력을 결정적으로 높이는 중대한 조치들도 취해졌다”고 소개했다.
 
방송은 또 이병철 당 부위원장이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에 선출됐다고 전했다. 이병철은 북한이 핵 무력 완성을 선언한 2017년 11월 29일 화성-15형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비롯해 지난해 13차례의 단거리 발사체 실험을 챙겨온 미사일 분야 전문가다. 

[뉴스인사이드 김태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