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과감 노출 "30대 초반에 누드 찍고, 38살에 또 세미누드"
안영미 과감 노출 "30대 초반에 누드 찍고, 38살에 또 세미누드"
  • 승인 2020.05.24 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영미/ 사진= 안영미 인스타그램
안영미/ 사진= 안영미 인스타그램

 

안영미가 세미누드 화보를 통해 과감한 노출을 선보여 관심을 모은다.

23일 안영미는 자신의 SNS에 "모델 놀이. 30대 초반에 누드 사진을 찍고 38살에 다시 한 번 세미누드를 찍어봤어요"라는 글을 올리고, 화보 촬영현장 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안영미는 맨몸에 재킷과 바지만 입은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살짝 노출된 몸매가 눈길을 끈다.

안영미는 "어릴 땐 마냥 마른 몸이 좋은 줄 알고 굶으며 살 빼다가 온갖 질병에 시달렸다. 운동만큼 장점 많은 취미는 없는 것 같다"라며 "건강을 위해서 우리 인둥이들 함께 화이팅해요"라고 썼다.

안영미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앞서 공식 SNS에 코스모폴리탄 6월호에 실릴 안영미의 화보들을 공개했다.

[뉴스인사이드 민가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