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의 기억법' 문가영, 종영소감 "김동욱과 키스씬은 생각보다 좀 진하게.."
'그남자의 기억법' 문가영, 종영소감 "김동욱과 키스씬은 생각보다 좀 진하게.."
  • 승인 2020.05.2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남자의 기억법/사진=
그남자의 기억법/사진=MBC방송 캡쳐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 한 카페에서 진행된 MBC '그 남자의 기억법' 종영 인터뷰에서 문가영은 "극중 여하진에 내 많은 모습이 투영돼 있다"라며 "실제 내 모습이 가장 많이 묻어난 캐릭터"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현장 분위기가 편안하고 배려가 넘쳤다. 어떤 모습을 보여줘도 정성스럽게 만들어주셔서 촬영장 가는 게 너무 신났다"라며 "김슬기 언니와 합이 좋아서 애드리브도 자연스럽게 나왔다"고 털어놨다. 

문가영은 "이번 캐릭터는 뭔가 욕심이 났다. 또 나와 비슷한 면이 느껴져서 왠지 잘 해낼 수 있을 것 같은 작은 '근자감(근거없는 자신감)'이 생겼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문가영 말고는 대체 불가한 캐릭터'라는 평가를 받고 싶었어요. 그런 목표로 임해서일까요, 제 상상보다 넘치는 사랑을 받았어요. 배우 문가영을 향한 사랑에 여하진을 향한 사랑까지, 팬덤이 두개가 됐어요. 덕분에 사랑도 두배로 받은 느낌이에요." 라고 소감을 전하기도.

상대역 김동욱과의 키스신을 회상하며 "키스신이 생각보다 늦게 나왔는데, 예상보다 수위가 진해서 사실 촬영하면서도 부끄러웠다"고 말했다. 

이날 문가영은 "어떻게 보면 뽀뽀신이 너무 빨리 나왔고, 많은 분들이 키스신을 기다려주셨지만 마지막 회가 돼서야 등장하게 됐다. 시청자분들의 성원이 엄청났던 덕분에 걱정도 많았고, 어떻게 어떤 타이밍으로, 또 어느 정도로 해야 하는지 고민이 많이 됐다. 어쩌다 보니 마지막에 '몰빵'을 하게 됐다. 그래서 생각보다 좀 진하게 나왔다"며 웃었다. 

"신 자체가 부끄러웠지만 동욱 오빠와 친해서 민망한 건 없었다"는 문가영은 "촬영하기 전에 동욱 오빠, 감독님과 오랜 상의 끝에 이 장면을 만들게 됐다. 어떻게 더 설레게, 더 현실적으로 만들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 사실 체력적으로도 힘든 막바지 촬영이었기에 민망할 틈도 없었다"고 밝혔다.

끝으로 문가영은 "'기억 커플'을 이렇게나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 또 이런 관심을 받은 게 처음이라 놀랍다. 그동안 드라마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이번 드라마의 팬들의 텐션은 유독 남다른 것 같다. 실시간으로 저희들과 함께 호흡해 주시고 캐릭터들을 사랑해 주셔서 힘이 많이 됐다. 때문에 '그 남자의 기억법'을 떠나보내는 과정이 이전보다 힘들 것 같다"라고 아쉬워했다. 

한편 '그 남자의 기억법'은 지난 13일 종영했다.

[뉴스인사이드 박유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