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차량, 매니저가 사적 이용?..빅히트 "사실관계 확인 후 조치"
방탄소년단 차량, 매니저가 사적 이용?..빅히트 "사실관계 확인 후 조치"
  • 승인 2020.05.19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최근 불거진 방탄소년단 매니저 관련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최근 한 온라인 게시판에 '방탄 차량에 여자친구 태우는 매니저'라는 제목의 게시글로 인해 논란이 불거졌다.

해당 게시글에는 방탄소년단의 밴으로 추정되는 차량 내부를 촬영한 사진이 있었다. 이에 방탄소년단 매니저가 방탄소년단 차량을 사적으로 이용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누리꾼들 사이에 확산됐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 측은 "사실 관계를 확인 후 조치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최근 '이태원 아이돌'로 정국이 지목, 사실을 인정하며 공식 입장과 함께 해당 문제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 

[뉴스인사이드 송지나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