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김정은 구두친서에 화답 "북한 코로나 방역과 인민 건강에 관심"
시진핑, 김정은 구두친서에 화답 "북한 코로나 방역과 인민 건강에 관심"
  • 승인 2020.05.09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김정은 /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구두 친서를 보내 “중국은 북한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는 김정은이 지난 7일 시 주석에게 보낸 구두 친서에 대한 답신이다.

중국중앙(CC)TV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답신에서 “따뜻하고 우호적인 구두친서를 받게 돼 매우 기뻤다”며 “나는 북중 관계 발전을 매우 중시하며, 김 위원장과 함께 양당·양국의 관련 부문이 양측의 중요한 공통인식을 잘 실천하도록 이끌고 싶다”고 했다.

이어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교류협력을 심화하며, 신시대 북중 관계의 끊임없는 발전을 이루도록 이끌고 싶다”며 “지역 평화·안정과 발전·번영을 위해 적극적으로 공헌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시 주석은 김 위원장이 지난 2월 중국 코로나19 확산 관련 위문 서한과 지원금을 보낸 것에 대해서도 “중국에 대한 북한의 깊고 두터운 우정을 충분히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북중 간 전통적 친선의 견고한 토대와 강력한 생명력을 생생히 표현했다”고 했다.

시 주석은 “중국이 코로나19 발생 후 힘들고 어려운 노력을 거쳐 중대한 전략적 성과를 거뒀다”며 “북한의 코로나 방역 상황과 북한 인민들의 건강에 매우 관심을 갖고 있다. 북한이 취한 방역조치들이 긍정적인 성과를 내 기쁘다”고 밝혔다. “중국은 북한의 필요에 따라 힘이 닿는 한 (코로나 방역을) 지원할 것”이라고도 했다.

[뉴스인사이드 민가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