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이인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비아냥→비난 폭주→사과
FC서울 이인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비아냥→비난 폭주→사과
  • 승인 2020.04.03 0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인규 인스타그램
/사진=이인규 인스타그램

 

FC서울 이인규가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물로 논란이 된 것에대해 사과했다.

이인규는 앞서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부적절한 메시지를 게재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국민이 참여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부정하는 내용이었다. 

이후 이인규는 논란의 중심에 섰고 그를 향한 비난이 이어졌다. 이에 이인규는 개인 SNS를 통해 자신의 잘못된 언행에 사과한 것. 그는 “나의 행동에 대해 진심을 다해 반성한다”며 “온 국민이 코로나19로 고통을 받고 극복을 노력하는 상황에서 생각 없고 경솔한 행동으로 많은 분께 실망과 걱정을 안겨 드려 너무나도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이날 스포츠서울 보도에 따르면 서울 관계자는 선수단 숙소에서 지내는 이인규는 지난 주말 외출 허가를 받고 인적이 드문 인근 카페를 찾아 문제가 되는 사진을 촬영했다. 해당 관계자는 “SNS로 고등학교 시절 친구와 장난식으로 대화를 나눈 것이라더라. 아직 어려서 팬들이 볼 수 있는 공간인 것을 자각하지 못한 것 같다”라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인규는 또 사과글에서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된 생각과 행동이었다. 생각이 너무나 짧았다. 반성하고 또 반성하고 있다. 많은 팬으로부터 사랑받는 위치에 있는 것을 망각했다. 모범을 보이고 더 주의했어야 함에도 감사함을 잊고 철없이 행동했다”면서 “앞으로 다시는 실망시키는 일 없도록 신중한 마음가짐과 행동으로 자중하겠다. 다시 한번 실망시켜드린 모든 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적었다.

▲다음은 이인규의 사과글 전문

안녕하세요 이인규입니다.

제가 한 행동에 대해 진심을 다해 반성의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온 국민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고통을 받고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저의 생각 없고 경솔한 행동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과 걱정을 안겨 드린 점 너무나도 죄송합니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된 생각과 행동이었습니다. 생각이 너무나 짧았습니다. 반성하고 또 반성하고 있습니다.
많은 팬들로부터 사랑을 받는 위치에 있는 점을 망각했습니다. 모범을 보이고 더 주의를 했어야 함에도 감사함을 잊고 철 없이 행동했습니다.
앞으로 다시는 실망시키는 일 없도록 신중한 마음가짐과 행동으로 자중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실망시켜드린 모든 분들께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뉴스인사이드 조유리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