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백화점 화재…14층 건물 옥상서 "110명 '긴급대피'"
여의도 백화점 화재…14층 건물 옥상서 "110명 '긴급대피'"
  • 승인 2020.03.24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송 캡처(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방송 캡처(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24일 오후 4시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백화점(맨하탄빌딩)에서 공사 작업 중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은 14층짜리 건물의 옥상 환풍구 근처에서 발생했다.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연기가 건물 내부로 퍼지며 110명이 대피했다.

연기는 소화전 배관과 전선 케이블 등이 설치된 피트실을 통해 건물 각 층으로 퍼진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진화 작업이 늦어지며 불이 번질 것을 우려해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인력 191명과 장비 55대를 투입해 5시 35분께 화재를 완전히 진압했다.

소방당국은 빌딩 옥상에서 용접 작업이 진행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된다며,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인사이드 조유리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