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곽도원, 영화 '변호인' 촬영 중 임시완에 감동받은 사연은?
‘아는 형님’ 곽도원, 영화 '변호인' 촬영 중 임시완에 감동받은 사연은?
  • 승인 2020.03.21 0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는 형님' 곽도원/사진=JTBC 제공
'아는 형님' 곽도원/사진=JTBC 제공

 

배우 곽도원이 임시완의 한 마디에 가슴 뭉클했던 에피소드를 털어놓는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영화 ‘국제수사’의 배우 곽도원, 김대명, 김희원이 전학생으로 등장해 예능감을 뽐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곽도원, 김대명, 김희원은 등장부터 압도적인 존재감을 보여주며 형님들을 긴장하게 했다. 하지만 카리스마 있는 첫인상과 달리 이들은 예능에 특화된 반전 매력을 선사해 눈길을 끌었다. 

곽도원은 임시완에게 감동 받았던 사연을 고백했다. 영화 ‘변호인’ 촬영 당시 곽도원이 임시완을 고문하며 때리는 연기를 하던 도중 임시완의 흰자 핏줄이 터졌는데, 이에 곽도원이 어쩔 줄 몰라하며 미안해하자, 임시완은 멋진 한 마디를 남겨 곽도원을 감동 받게 했다.

임시완의 ‘한 마디’를 들은 형님들 또한 놀라며 시원시원하고 멋진 임시완의 성격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곽도원을 감동시킨 임시완의 한 마디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조유리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