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2명, "코로나19 1차 양성 판정, 충남대병원 격리, 베트남여행 다녀와"
대전 서구 2명, "코로나19 1차 양성 판정, 충남대병원 격리, 베트남여행 다녀와"
  • 승인 2020.02.21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코로나19 환자 관련 뉴스/사진=YTN방송 캡쳐
대전 코로나19 환자 관련 뉴스/사진=YTN방송 캡쳐

 

21일 대전에서 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 2명이 발생했다. 

이 날 대전시에 따르면 서구에 사는 30대와 40대 여성 2명이 0시경 1차 간이검사 결과 코로나19 양성 판정이 나왔다.

현재 환자 2명은 충남대병원 음압병실에 격리 조치됐으며 시는 여성 2명의 가검물을 채취해 2차 정밀검사를 의뢰한 상태로, 최종 검사 결과는 오후 4시경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이 2차 검사 결과에서 최종 확정 판정을 받으면 대전의 첫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된다. 

시는 역학조사관을 보내 두 여성의 이동 경로와 접촉자 등을 파악 중이다. 

이들 중 30대 여성은 최근 가족과 베트남 여행을 다녀왔고 발열증상 등을 보여 동네 의원을 찾았다가 의료진 권유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40대 여성은 감기 증상으로 의원을 찾았으며 코로나19 1차 간이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

시 보건당국은 2명의 여성이 방문했던 의원 두 곳을 폐쇄했다. 이들의 가족도 모두 자가격리 상태다. 

시는 이들이 서로 모르는 사이이며 대구 신천지교회와 무관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1차 양성 판정을 받은 두 여성이 최종 확진자로 판정되면 이동 경로와 접촉자 등 역학조사 결과를 시민에게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박유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