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장도연 민낯 인터뷰…"훈남 소리 많이 들어" 폭소
'나혼자산다' 장도연 민낯 인터뷰…"훈남 소리 많이 들어" 폭소
  • 승인 2020.02.15 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 혼자 산다' 장도연/사진=방송 캡쳐
'나 혼자 산다' 장도연/사진=방송 캡쳐

 

방송인 장도연이 민낯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1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장도연과 손담비의 하루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장도연은 민낯으로 인터뷰를 나섰다. 이를 본 이시언은 “장도연 오빠인 줄 알았다”라고 했고 장도연은 “훈남이라는 소리를 듣는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자아냈다.
 
장도연은 혼자 사는 이유에 대해 “31살에는 결혼을 할 거란 생각에 29세부터 자취를 시작했다. 그런데 2년마다 재계약을 하고 이제 36살이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렇게 살다보니 오랫동안 머물 집을 찾자는 생각에 집을 장만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뉴스인사이드 조유리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