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챔피언십' 한국 축구, 김대원-이동경 골로 호주 꺾고 결승행…9회 연속 올림픽 진출
'U-23 챔피언십' 한국 축구, 김대원-이동경 골로 호주 꺾고 결승행…9회 연속 올림픽 진출
  • 승인 2020.01.23 0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범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김학범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 대표 팀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에서 호주를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로써 한국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 대표 팀은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짓는 쾌거를 달성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 팀은 22일(한국 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4강전에서 후반 11분 김대원(대구), 31분 이동경(울산)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이번 대회 5전 전승으로 결승에 오른 한국은 1988년 서울 대회부터 9회 연속 올림픽 출전을 확정지었다.

경기 후 만난 이동경은 "전반부터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벤치에 있는 선수들도 자신이 뛰는 것처럼 파이팅을 북돋아 줘서 승리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팀원 모두에게 고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 자신이 김학범 감독의 강한 신뢰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 "믿음과 자신감을 주시기에 내가 더 보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보다 철저히 준비하게 되는 것 같다"며 "감독님은 100점이다. 선수들에게 늘 잘해주시고 경기장에서의 대처도 좋다. 믿고 따라간다는 마음으로 경기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 대표 팀은 오는 26일 오후 9시 30분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결승전을 펼치며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한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