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홍만, 아픈 가족사 "사진 한 장 때문에 가족과 멀어졌다"...아버지와 커플티 시도 #아이콘택트
최홍만, 아픈 가족사 "사진 한 장 때문에 가족과 멀어졌다"...아버지와 커플티 시도 #아이콘택트
  • 승인 2019.12.02 2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홍만/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최홍만/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이종격투기선수 최홍만이 다시 가족과 화목하게 지내기 위해 용기를 내 출연했다.

2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에서는 최홍만이 아버지와 아이콘택트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최홍만은 아픈 가족사를 털어놨다. 그는 사진 한 장 때문에 고교 시절 이후 가족과 멀어졌다고 밝혔다.

그는 "아버지랑 해보고 싶은 게 하나 있다. 살면서 아버지랑 저랑 같은 티를 입어본 적이 없지 않아요?"라고 말했다.

최홍만은 "어머니도 하늘에 계시고 아버지랑 남은 인생 편안하게 하고 싶은 거 하고 사소한 추억을 남기고 싶다"고 아버지를 향한 진심을 전했다.

최홍만과 그의 아버지는 한동안 눈물을 흘렸고 최홍만은 "아버지와 단 둘이 소주 한잔하고 싶다"고 자신의 진심을 계속 표현했다.

최홍만 아버지는 최종 선택에서 최홍만에게 다가갔고 "네가 목욕탕 가서 때 한 번 밀어주면 눈 녹듯이 사라지는 거야"라며 아들과 추억을 만들기로 약속했다.


[뉴스인사이드 김진희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