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수' 권상우 몸 트레이닝한 김찬오 대표 "손태영 씨가 먼저 운동을 시작했고 그 뒤 등록"
'귀수' 권상우 몸 트레이닝한 김찬오 대표 "손태영 씨가 먼저 운동을 시작했고 그 뒤 등록"
  • 승인 2019.11.12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수' 권상우 몸 트레이닝한 김찬오 대표 "손태영 씨가 먼저 운동을 시작했고 그 뒤 등록"
'귀수' 권상우와 김찬오 대표 /사진=사진=에이디스 짐 제공

 

영화 ‘신의 한 수: 귀수’(이하 ‘귀수’)의 주인공 권상우의 조각 같은 몸의 비법이 공개됐다.

12일 권상우의 트레이닝을 맡은 김찬오 에이디스 짐 대표가 지난 3개월간의 훈련 과정을 공개한 것.

김찬오 대표는 “손태영 씨가 먼저 에이디스 짐에서 운동을 시작했고, 이후 권상우 씨가 등록했다. 몇 개월 뒤에 영화를 위해 몸을 만들어야 하니 트레이닝을 해달라고해서 본격적으로 운동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권상우는 ‘귀수’에서 전보다 더 좋은 근육질 몸매를 보여줘야 한다며 조각칼로 그은 듯한 몸을 만들고 싶다고 요구했다.

김 대표는 “그렇게 하기 위해선 운동량을 늘리고 식이요법을 병행해야 한다고 처방했고 권상우 씨가 처음으로 식이요법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권상우는 스케줄이 없는 날은 매일 운동에 집중했고 식이요법의 80~90%를 지키면서 몸을 완성했다.

김 대표는 "하지만 (권상우가) 먹고 싶은 것은 조금 먹어야겠다고 해서 ‘치팅데이’를 갖기도 했고 대신 그런 날은 더 강도 있는 훈련으로 집중력 있게 운동을 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권상우의 몸에 대해 “기본적으로 운동을 꾸준히 해온 데다, 평상시에 건강에 관심이 많아서 몸 컨디션이 좋은 편이었다" 며 "체력 상태가 거의 20대와 같았다”고 평했다.

김찬오 대표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귀수’ 속 스틸을 공개하면서 당시 촬영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는 “온갖 고생 다하고 유독 부상이 많았던 작품”이라며 “완벽한 액션신에 놀랐고 단 1초도 눈을 뗄 수 없었다”라고 극찬했다.

[뉴스인사이드 홍성민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