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 전 아내 뇌종양-딸·아들 수사에 "온 가족이 도륙당했다" 참담한 심경 토로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 전 아내 뇌종양-딸·아들 수사에 "온 가족이 도륙당했다" 참담한 심경 토로
  • 승인 2019.10.15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사진=KBS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를 표명하기 전 주변 지인에게 자신의 가족이 수사를 받는 상황에 대한 심경을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지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15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사퇴 발표 전 자신의 지인에게 "내 가족이 도륙당했다"고 털어놨다.

또 지난달 말 다른 법조계 지인에게도 "가족이 수사 받는 상황이 이렇게 힘든 줄 몰랐다"고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조 전 장관은 이날 발표한 사퇴 입장문에서도 이같은 심경을 드러냈다.

그는 "온 가족이 만신창이가 돼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고 고통스러웠다"며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 곁에서 위로하고 챙기고자 한다"고 밝혔다.

앞서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다섯 차례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정 교수는 지난 3일 비공개 소환돼 처음 조사를 받았고, 이후 5일과 8일, 12일에도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은 정 교수를 상대로 가족들이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과 자녀들의 허위 인턴 및 부정입학 의혹 및 증거인멸교사 혐의에 대해 조사했다.

그의 딸과 아들 역시 비공개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이에 조 전 장관은 검찰 수사로 가족이 곤란을 겪는 가운데 장관 업무를 수행하기 힘들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정 교수의 건강 상태도 조 전 장관이 갑작스럽게 사퇴를 발표하는 데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크다고 매체는 전했다. 정 교수는 최근 병원에서 MRI 검사 등을 통해 뇌종양·뇌경색 증상을 진단받았다.
 

[뉴스인사이드 이선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