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 동생 구속 영장 기각에 "비정상의 극치…노골적으로 수사 방해하는 형국"
황교안, 조국 동생 구속 영장 기각에 "비정상의 극치…노골적으로 수사 방해하는 형국"
  • 승인 2019.10.10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사진=SBS
황교안/사진=SBS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의 구속 영장 기각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

10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조국 동생의 구속영장 기각은 비정상의 극치”라며 “한 마디로 지금 이 정권은 정의롭지 못하고 공정하지 못한 정부”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무총리, 여당 대표는 물론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서 조직적, 노골적으로 조국 수사를 방해하고 있는 형국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동안 구속심사 포기하면 100% 구속영장이 발부됐다”며 “그런데 조국 동생이 유일한 예외가 됐다. 정말 특별한 예외다. 영장을 기각한 판사의 이해 못할 행적들이 논란이 되면서 법원이 스스로 사법불신을 자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황 대표는 “결국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의 사법부 장악과 겁박이 이런 비상식적 상황을 만들고 있는 것”이라며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영장 남발이라면서 법원을 겁박한 직후에 영장이 기각됐다. 이것을 단순히 우연이라고 볼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또 “문 대통령이 조국 지키기에 매달려 공정과 정의, 대한민국의 사법정의까지 짓밟고 무너뜨린다면 우리 헌정사에 또다시 불행한 사태가 재현될 수밖에 없다”며 “문 대통령은 국민의 심판이 눈앞에 있음을 직시하고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해야 한다. 즉각 조국을 파면하고 검찰수사방해를 중단할 것을 국민의 이름으로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특혜와 특권 대물림을 막기 위한 교육개혁방안을 조만간 국민 앞에 내놓도록 하겠다”며 “불의와 불공정으로 좌절하고 있는 청년들을 위해서 꿈과 용기를 되살릴 청년 비전도 준비하고 있다. 진영논리에 매몰된 우리 정치를 바로잡기 위한 정치혁신과 국민통합 비전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이선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