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유시민의 알릴레오’ 법적대응 예고…조국 부인 정경심 수사 관련 무슨 얘기 했길래??
KBS, ‘유시민의 알릴레오’ 법적대응 예고…조국 부인 정경심 수사 관련 무슨 얘기 했길래??
  • 승인 2019.10.09 0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시민 / 사진=유튜브 캡처
유시민 / 사진=유튜브 캡처

 

KBS가 검찰과 언론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의 주장을 반박하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를 통해 조국 법무부장관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을 관리한 한국투자증권 PB(프라이빗뱅커) 김경록 차장의 인터뷰 녹취를 공개했다.

공개된 녹취록에서 김경록 차장은 언론의 왜곡 보도를 주장하며 “특정 언론사와 인터뷰를 했는데 인터뷰 내용을 검사 컴퓨터의 화면에서 봤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특정 언론사’를 KBS라고 주장하며 “공영방송인 KBS 법조팀장이 중요한 증인 인터뷰하고 기사도 안 내보내고 검찰에 내용을 실시간으로 흘리는 게 가능 하냐”라고 지적했다.

검찰과 언론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것.

그러나 KBS는 9시 뉴스와 공식입장을 담은 보도 자료를 통해 유 이사장의 주장을 반박했다.

KBS 측은 “인터뷰 직후 김 씨의 주장 가운데 일부 사실관계를 분명히 할 필요가 있는 부분은 검찰 취재를 통해 확인한 적은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인터뷰 내용을 일부라도 문구 그대로 문의한 적이 없으며, 더구나 인터뷰 내용 전체를 어떤 형식으로도 검찰에 전달한 적이 없다”라고 설명했다.

또 “조국 장관 측의 입장을 확인하기 위해 법무부와 정경심 교수 측에 질의했지만 별다른 답변을 받지 못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에 인터뷰 내용을 알린 적이 없을 뿐더러, 실제 인터뷰에서도 '조국 장관이 집으로 찾아왔다'는 식의 질문도 답변도 없다”며 “허위사실 유포에 법적 대응 방침 할 것”이라고 전했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