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전략무기 F-35A, 국군의 날 기념 행사서 일반에 처음 공개…"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위력"
공군전략무기 F-35A, 국군의 날 기념 행사서 일반에 처음 공개…"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위력"
  • 승인 2019.10.01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35A/사진=MBC
F-35A/사진=MBC

공군 전략무기 F-35A가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일반에 처음 공개되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1일 오전 제71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공군의 전략무기로 운용될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F-35A가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F-35A는 모두 4기로, 그중 3기가 기념식이 열린 대구 공군기지 상공에서 진행된 공중전력 분열 행사에 참가해 위용을 과시했다. 

다른 1기는 각종 육해공 장비들과 함께 지상에 도열해 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첫 사열을 받았다. 

이착륙 모습이 담긴 사진 등이 그동안 일부 언론을 통해 공개된 적은 있지만, 이번처럼 공식행사에 참여해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텔스 기능을 갖춘 5세대 전투기인 F-35A는 최대 속력이 마하 1.8로, 전투행동반경은 1천93㎞다. 공대공미사일과 합동직격탄 (JDAM), 소구경 정밀유도폭탄(SDB) 등으로 무장한다. 

특히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스텔스 기능으로 적지에 은밀히 침투해 핵과 미사일 시설, 전쟁 지휘 시설 등 핵심 표적에 치명적인 타격을 가할 수 있는 위력을 갖추고 있다. 한 대당 가격은 약 1천19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F-35A는 지난 3월 말 2대가 한국에 처음 도착한 것을 시작으로 최근까지 모두 8대가 인계됐고, 연말까지 13대가 도입된다. 2021년까지 총 40대가 전력화될 예정으로, 모두 7조40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군 당국은 현재 F-35A를 추가로 20대 더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공군은 이번 국군의날 행사를 계기로 국민들에게 F-35A를 처음 공개했지만, 별도의 '전력화 행사'를 여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훈련단계에 있는 F-35A는 이르면 연말부터 실전 배치될 전망이다. 
 

[뉴스인사이드 이선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