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자한당 내통?..조국-주광덕 설전에 덩달아 주목..조국 자택 압수수색 당시 '검사와 통화' 논란
검찰-자한당 내통?..조국-주광덕 설전에 덩달아 주목..조국 자택 압수수색 당시 '검사와 통화' 논란
  • 승인 2019.09.26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자한당내통/사진=JTBC 뉴스 방송캡처
검찰자한당내통/사진=JTBC 뉴스 방송캡처

국회 대정부질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 당시 담당 검사와 통화한 사실을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개한 뒤 포털사이트에  '검찰자한당내통'이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26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의에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에게 "지난 월요일(23일) 검찰이 자택 압수수색을 할 무렵에 담당 검사 팀장에게 조 장관이 전화통화를 한 사실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조 장관은 "사실을 인정한다"면서도 "처가 안 좋은 상태라서 배려를 해 달라고 통화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대답을 들은 주 의원은 "법무부 장관으로서 절대 해서는 안 될 일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 장관이 "직권 남용에 해당한다는 주 의원의 말에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하자, 주 의원은 "2000명의 검사들은 장관이 형사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것은 헌법 65조에 따른 탄핵 사유"라고 주장했다.

이후 '검찰자한당내통'이 포털에 등장한 이유는 자유한국당이 검찰과 내통해 주요 정보를 얻고 있다고 생각하는 조 장관 지지자들의 항의로 풀이된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같은 날일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질문 직후 의원총회를 소집하고 "정치권과 거래하는 어둠의 세력이 있다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라며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과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 수사팀장이 통화한 일을 어떻게 알게 됐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인사이드 김진희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