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혜미 사망, 자택서 숨진 채 발견..."이틀전부터 연락 두절"
우혜미 사망, 자택서 숨진 채 발견..."이틀전부터 연락 두절"
  • 승인 2019.09.22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혜미 / 사진 = 다운타운 이엔엠
우혜미 / 사진 = 다운타운 이엔엠

우혜미 소속사 다운타운이엔엠은 22일 "우혜미(31)가 지난 21일 자택에서 유명을 달리했다"고 밝혔다.

이틀 전부터 지인들의 연락이 닿지 않은 우혜미가 전날 밤 마포구 망원동 자택에서 숨진 채 지인과 경찰에 발견됐다.

소속사 다운타운이엔엠 관계자는 "우혜미가 세상을 떠나 경황이 없는 상황"이라며 "어제 새 싱글 뮤직비디오 관계자 미팅에 나오지 않았는데 연락을 해도 닿지 않았다"고 전했다.

2012년 엠넷 `보이스 코리아` 시즌1에서 얼굴을 알린 우혜미는 개성있는 창법과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톱 4`까지 진출했다.

당시 그녀는 김광석 `나의 노래`, 윤시내의 `마리아`, 서태지의 `필승` 등을 자신만의 색깔로 노래해 화제가 된바 있다.

한편,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가수 우혜미는 리쌍의 `주마등`, 개리의 `바람이나 좀 쐐`, 딥플로우의 `버킷 리스트`(buckit list) 등 여러 가수 음반 작업에 참여했으며, 한영애의 코러스 세션으로 활동했다.

특히 지난 7월 첫 번째 미니앨범 `s.s.t` 선공개 싱글 `꽃도 썩는다`를 내고 지난달 앨범을 출시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재개한 상태였다.

[뉴스인사이드 윤보나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