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 네 스푼·멜로 네 스푼·스릴러 두 스푼의 따뜻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제작 발표회 현장(종합)
성장 네 스푼·멜로 네 스푼·스릴러 두 스푼의 따뜻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제작 발표회 현장(종합)
  • 승인 2019.09.17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백꽃 필 무렵’ 제작 발표회 현장/사진=KBS2
‘동백꽃 필 무렵’ 제작 발표회 현장/사진=KBS2

성장 네 스푼, 멜로 네 스푼, 스릴러 두 스푼을 섞은 따뜻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오늘(17일) 오후 서울 구로구 서울 라마다 신도림 호텔 그랜드볼룸에서는 KBS2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제작 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 발표회에는 드라마 연출을 맡은 감독 차영훈을 비롯해 배우 공효진, 강하늘, 김지석이 참석했다.

이날 차영훈 감독은 ‘동백꽃 필 무렵’에 대해 “성장 넷, 멜로 넷, 스릴러 둘을 섞은 4·4·2 전술의 드라마다”라고 설명했다. 

공효진은 “편견 안에 갇혀 일생을 외롭게 ‘왜 난 왕따일까’라고 생각하며 살던 한 여자가 옹산에 이사를 오면서 동네 사람들과 부대끼는, 그러면서 다부진 맹수로 변해가는 역 동백을 맡았다”라고 본인이 맡은 역할에 대해 간략히 설명했다.

차영훈 감독/사진=KBS2
차영훈 감독/사진=KBS2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한 사람이 평범한 사람의 도움을 받아 조금씩 틀을 깨고 나와 포효하기까지의 이야기다. 한 사람에게 냅다 퍼붓는 우레와 같은 응원, ‘당신 잘났다, 최고다, 훌륭하다, 장하다’하는 우직한 응원이 한 사람의 세상을 어떻게 바꿔 놓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강하늘은 “제가 맡은 황용식은 ‘사랑하면 다 돼’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다”라면서 “동백을 위해 살고, 매일 동백에게 물드는 역할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실의 다이애나비를 찾고 있다가 다이애나보다 아름다운 동백을 만나게 되어 행복하고, 사랑을 주는 남자다”라고 전했다.

강하늘은 극 중 옹산이라는 곳의 동네 파출소 순경 황용식 역을 맡았다. 자신만의 다이애나비를 찾는 용식은 동백(공효진 분)을 마주한 이후 불도저 같은 고백을 쏟아붓는다. 순박해 보이는 용식의 모습 속 은근히 드러나는 섹시함, 일명 ‘순박 섹시’는 시청자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강하늘, 공효진/사진=KBS2
강하늘, 공효진/사진=KBS2

또, 공효진은 드라마를 촬영하게 된 과정에 대해 “대본 제의를 작년 초에 받았다”라며 “스케줄이 맞지 않아 촬영을 고사했다”라고 말문을 뗐다.

이어 그는 “그런데 대본이 너무 재미있어 고사하고 난 뒤에도 ‘다음 회를 보여주시면 안되냐’라고 물었을 정도로 이후 이야기가 궁금했다”라고 덧붙였다.

연기 변신에 관해 공효진은 “동백이라는 캐릭터가 그간 저의 모습에서 상상될 수 있는 연장선이기에 많이 고민했다”라면서 “열심히 변주했으니 애정어리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차용훈 감독은 “작가 임상춘 씨와 같이 기획 단계에서부터 공효진 씨를 염두에 두고 대본을 만들었다”라면서 “그래서인지 공효진 씨의 여러 작품 속 모습이 대본에 많이 녹아 있고, 다르게 이야기하면 공효진 씨가 본인 마음대로 연기해도 동백이라는 느낌이 들 정도다”라고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공효진은 극 중 세상에 불친절 속에 살아온 다정다감한 인물, 동백역을 맡았다. 까멜리아라는 술집을 운영하는 동백은 누구라도 알게 되면 사랑할 수밖에 없는 사람이지만, 이를 알아주는 사람은 별로 없다. 

공효진/사진=KBS2
공효진/사진=KBS2

동백은 종렬(김지석 분) 사이에서 홀로 낳은 아이를 데리고 옹산에 자리를 잡는다. 빡빡한 시골 사람들 사이에서 얽혀 살아가다 변화하는 동백의 모습이 또 다른 관전 포인트다.

특히, 차용훈 감독은 지상파 채널이 맞게 된 ‘위기’에 대해서도 소신을 밝혔다. 그는 “제 역량으로 말씀드리기에, 일개 연출 입장에서 답을 드리기에는 굉장히 어려운 질문이다”라면서 “제 생각에 ‘지상파 위기’는 맞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전까지 지상파 채널은 한정된 매체와 콘텐츠를 독점 제공하며 너무 많은 것을 누리고 있었다”라면서 “이제는 독점 시기를 벗어나 많은 채널과 경쟁해야 하는 시기가 왔고,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 내부에서 모바일이나 뉴미디어와 같은 플랫폼에 적응할 수 있도록 부단한 노력을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그런 시점에서 ‘동백꽃 필 무렵’이 취해야 할 포지션에 대해 차용훈 감독은 “저희가 (시청자분들이 공감할 수 있게끔) 가장 재미있게, 위로와 감동, 재미, 기쁨을 드릴 수 있다면 그게 지상파 건 케이블이건 모바일이건 어떤 의미가 있겠냐”라면서 “재밌고 감동을 주는 게 목표이고 그래야 시청자도 많이 보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강하늘, 공효진, 김지석/사진=KBS2
강하늘, 공효진, 김지석/사진=KBS2

사람이 사람에게 어떤 기적이 될 수 있는지를 담은 ‘동백꽃 필 무렵’에는 작품마다 사랑스러운 생활밀착형 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공효진과 다양한 매력으로 심장을 저격하는 여심 스틸러 강하늘이 호흡을 맞춘다고 알려져 방송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다.

공효진과 강하늘 커플의 폭격형 로맨스 외에도 “사랑 같은 소리 하네”라고 외치는 지극히 현실적인 커플 김지석과 배우 지이수, 배우 오정세와 배우 염혜란 또한 시청자들의 공감을 살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차용훈 감독은 “그러니까, ‘그래, 이 맛이야!’같은 드라마다”라며 “드라마를 보고 나면 첫사랑이 떠오르고, 고향의 어머니에게 전화 한번 하고 싶고, 괜히 자고 있는 아이들 얼굴을 한번 들여다 고 싶게 만드는 드라마를 만들려 애쓰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오는 18일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10시에 KBS2서 방영된다.

[뉴스인사이드 고유진 인턴기자 kjin9592@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