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3차 공판서 울먹...국과수가 언급한 피해자 혈흔 속 '졸피뎀' 검출에 무슨 말 했나?
고유정, 3차 공판서 울먹...국과수가 언급한 피해자 혈흔 속 '졸피뎀' 검출에 무슨 말 했나?
  • 승인 2019.09.16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유정 3차 공판/사진=JTBC 뉴스 방송 캡처
고유정 3차 공판/사진=JTBC 뉴스 방송 캡처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은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 3차 공판이 오늘(16일) 열렸다.

제주지법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16일 오후 201호 법정에서 고씨에 대한 세 번째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고 씨 측 변호인은 재판이 시작되자마자 A4용지 16장 분량의 의견서를 제출하며 “접견을 통해서 피고인과 주고받았던 내용을 종합적으로 정리했다. 피고인이 직접 모두 진술할 기회를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첫 번째 공판에서 고 씨가 이미 모두진술 기회를 거절했다”며 “이번에 제출한 의견서도 전적으로 변호인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며, 그 내용도 이전 공판에서 변론한 것과 다를 바 없다”며 거부했다.

이에 고 씨는 자리에서 일어나 “모두진술을 할 기회를 달라”며 울먹였다. 그러자 재판부는 다음 기일에 본인이 직접 수기로 작성해 온다면 10분가량 자신의 의견을 말할 기회를 주겠다고 했다.

또한 이날 검찰 측 증인으로 압수물에서 피해자의 혈흔을 확인하고 졸피뎀을 검출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대검찰청 감정관 2명이 출석했다.

이들은 피고인의 차량에서 나온 붉은색 무릎담요에 묻은 혈흔에서 졸피뎀이 검출됐고, 해당 혈흔이 피해자의 것임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고 씨 측 변호인의 피고인 혈흔 졸피뎀 검출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출처] 이투데이: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799114#csidx61a68cc7507d519ba2a9812eadf1704

이날 검찰 측 증인으로 압수물에서 피해자의 혈흔을 확인하고 졸피뎀을 검출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대검찰청 감정관 2명이 출석했다.

이들은 피고인의 차량에서 나온 붉은색 무릎담요에 묻은 혈흔에서 졸피뎀이 검출됐고, 해당 혈흔이 피해자의 것임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고 씨 측 변호인의 피고인 혈흔 졸피뎀 검출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출처] 이투데이: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799114#csidx61a68cc7507d519ba2a9812eadf1704

이들은 피고인의 차량에서 나온 붉은색 무릎담요에 묻은 혈흔에서 졸피뎀이 검출됐고, 해당 혈흔이 피해자의 것임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고 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 혈흔 졸피뎀 검출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한편 다음 공판은 오는 30일 오후 2시 제주지방법원 201호 법정에서 진행된다.

[뉴스인사이드 김진희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