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황교안 삭발투쟁에 "충정은 이해하지만 하지 않았으면…대안 제시하는 제1야당의 모습 원해"
박지원, 황교안 삭발투쟁에 "충정은 이해하지만 하지 않았으면…대안 제시하는 제1야당의 모습 원해"
  • 승인 2019.09.16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사진=SBS
박지원/사진=SBS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 투쟁'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밝히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16일 박지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교안 대표의 광화문 삭발에 대한 기자들 문의가 많다"며 "제1야당 대표의 삭발 충정은 이해하지만 하지 않았으면 한다"는 글을 게재했다.

박 의원은 이어 "21세기 국민들은 구태정치보다는 새로운 정치를 바란다. 야당의 가장 강력한 투쟁 장소인 국회에서 조국 사태, 민생경제, 청년 실업, 외교, 대북 문제 등을 추궁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제1야당의 모습을 원한다"고 적었다.

박 의원은 "특히 한국당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칭찬하면 오히려 마이너스 요인으로 나타나기에 조용히 검찰수사를 기다리고 패스트 트랙 수사에도 협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촉구하며 이날 오후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식을 거행하겠다고 예고했다.

[뉴스인사이드 이선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