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물리학’ 박해수 “굉장한 시나리오 두께, 대사 체화하기까지 오랜 시간 걸려”
‘양자물리학’ 박해수 “굉장한 시나리오 두께, 대사 체화하기까지 오랜 시간 걸려”
  • 승인 2019.09.11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주)메리크리스마스
사진=(주)메리크리스마스

‘양자물리학’ 박해수가 캐릭터의 남다른 대사량을 언급했다.

11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양자물리학’(감독 이성태)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이성태 감독과 배우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이창훈이 참석했다.

이날 박해수는 “많이 떨렸다. 작품을 보니까 더 떨린다. 관객들에게 어떻게 보일지 기대도 되고 떨린다”며 영화를 처음 본 소감을 밝혔다.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 역을 맡은 박해수는 “처음부터 시나리오의 두께가 굉장했다. 나열된 대사를 보면서 사실 속도감 있게 읽혀서 길게 느끼진 않았다”며 캐릭터의 남다른 대사량을 언급했다.

박해수는 “외우는 게 어려운 게 아니라 체화해서 말하는 것까지 시간이 오래 걸렸다”며 “감독님과 두 달 전부터 리딩을 많이 했다. 끝까지 대본을 다 외우고 촬영에 들어가서 큰 무리보단 재밌는 경험이었다”며 준비 과정에 관해 설명했다.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 분)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에게 빅엿을 날리는 대리만족 범죄오락극. 오는 25일 개봉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hyuck2@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