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아파트 화재, 냉장고에서 발견된 시신은 모자관계…경찰 "외부 침입 흔적은 없다" 무슨 일?
천안 아파트 화재, 냉장고에서 발견된 시신은 모자관계…경찰 "외부 침입 흔적은 없다" 무슨 일?
  • 승인 2019.09.11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건과 관련없는 사진/사진=YTN
사건과 관련없는 사진/사진=YTN

충남 천안시 쌍용동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나 2명이 숨진 가운데 현장에서 발견된 시신이 모자관계인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11일 천안서북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22분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한 아파트 5층에서 '펑'하는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났다.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소방대에 의해 40분 만에 진화됐다.

화재 현장에 진입한 소방대원은 양문형 냉장고 안에서 불에 탄 남녀 시신 2구를 발견했다. 발견된 시신은 A(60대·여)씨와 아들 B(30대)씨로 확인됐다

불이 난 현장에는 냉장고가 바닥에 눕혀져 있었고, 시신은 냉장실과 냉동실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또한 아파트에서 인화성 물질이 발견됐고, 감식과정에서 주방 가스 밸브가 파손된 사실도 확인됐다. 경찰은 인화성 물질이 담긴 용기를 수거해 정밀감식에 들어갔다.

경찰관계자는 “시건 장치가 잠겨져 있었고 외부 침입 흔적은 없다”며 “아직 수사 중인 사안으로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이선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