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결국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재가…'재가' 뜻은? 한국당 "청와대 앞에서 규탄 집회"
문재인 대통령, 결국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재가…'재가' 뜻은? 한국당 "청와대 앞에서 규탄 집회"
  • 승인 2019.09.09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사진=MBC
조국/사진=MBC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하며 재가의 뜻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장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회위원장도 임명했다.

문 대통령이 야당의 강력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조 후보자를 임명함에 따라 정치권에 상당한 후폭풍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자유한국당은 문 대통령이 조국 후보자를 장관에 임명하자 강하게 반발하며 오후에 긴급 의원총회를 열기로 했다.

한국당은 긴급 의원총회 후 청와대 앞에서 규탄집회를 열 계획으로 알려졌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어제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적격' 의견을 재확인하고, 이후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이 같은 뜻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한편 네이버 국어사전에 따르면 재가는 '안건을 결재하여 허가함'이란 뜻이다.

[뉴스인사이드 이선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