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싸무비] ‘타짜3’·‘나쁜 녀석들: 더 무비’·‘힘을 내요, 미스터 리’ 치열한 대결…역대 추석 개봉 영화 흥행 성적은?
[인싸무비] ‘타짜3’·‘나쁜 녀석들: 더 무비’·‘힘을 내요, 미스터 리’ 치열한 대결…역대 추석 개봉 영화 흥행 성적은?
  • 승인 2019.09.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힘을 내요, 미스터 리’, ‘나쁜 녀석들: 더 무비’ 포스터/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NEW, CJ엔터테인먼트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힘을 내요, 미스터 리’, ‘나쁜 녀석들: 더 무비’ 포스터/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NEW, CJ엔터테인먼트

모두가 기다리던 추석 황금연휴가 시작된다. 극장가는 관객들의 발길을 이끌 다양한 영화를 내놓으며 긴 연휴의 흥행 대결을 예고했다.

올 추석 극장가는 세 편의 영화들이 같은 날 출사표를 던지며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연휴를 앞둔 수요일 11일에 ‘타짜: 원 아이드 잭’, ‘나쁜 녀석들: 더 무비’, ‘힘을 내요, 미스터 리’가 개봉해 삼파전을 펼치고 있다.

롯데엔터테인먼트에서 배급하는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2006년 ‘타짜’(568만명), 2014년 ‘타짜- 신의 손’(401만명)까지 추석 흥행메이커로 자리매김한 ‘타짜’ 시리즈가 이번엔 포커로 종목을 변경했다.

CJ엔터테인먼트의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 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 2014년 OCN 역대 드라마 시청률 1위를 달성한 드라마 ‘나쁜 녀석들’을 모티브로 삼아 영화로 만든 작품이다. 

NEW에서 배급하는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어딘가 부족한 아빠와 딸이 뜻밖의 여정을 떠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2000년대 한국 코미디 영화의 부흥기를 이끌었던 차승원이 오랜만에 코미디 장르로 돌아와 기대를 모은다.

보는 재미와 고르는 즐거움이 있는 추석 연휴에 앞서 지난 추석 흥행 영화를 되짚어본다.

영화 ‘안시성’ 스틸/사진=NEW
영화 ‘안시성’ 스틸/사진=NEW

2018년. ‘안시성’, 대규모 전투신·흥행 1위에도 남는 아쉬움…누적 관객수 544만 명

지난해 추석은 월요일인 9월 24일로 대체휴일을 포함해 22일부터 26일까지 5일의 연휴가 있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한국 영화 ‘안시성’, ‘명당’, ‘협상’과 할리우드 공포 ‘더 넌’이 19일 동시 개봉하며 맞붙었다. 

19일 개봉 첫날 ‘안시성’은 12만 명의 관객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로 시작했으며 연휴 내내 정상을 유지했다. 연휴 마지막 날인 26일까지 355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안시성’은 최종 스코어 544만 명으로 ‘명당’(누적 관객수 208만 명), ‘협상’(누적 관객수 196만 명), ‘더 넌’(누적 관객수 101만 명)을 제치고 2018년 추석 최고 흥행작에 등극했다.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그리며 웅장하고 화려한 전쟁 장면들로 호평을 받았다. 다만 제작비가 150억 원 이상 들어간 대작으로 손익분기점이 높기 때문에 최종 스코어에 아쉬움이 남는다.

영화 ‘범죄도시’ 스틸/사진=메가박스(주)플러스엠
영화 ‘범죄도시’ 스틸/사진=메가박스(주)플러스엠

2017년. 마동석·윤계상이 만든 대반전…‘범죄도시’ 누적 관객수 688만 명

2017년 추석은 개천절과 한글날, 임시공휴일, 대체휴일이 더해지며 열흘간의 황금연휴가 이어졌다. 영화계에서도 어느 때보다 흥행작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던 시기, 그 승리자는 의외의 작품이었다.

본격적인 연휴에 앞서 ‘킹스맨: 골든 서클’ 9월 27일 개봉, 첫날 48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 신호탄을 쐈다. 본격적인 연휴가 시작되며 10월 3일 개봉한 ‘남한산성’은 첫 날 44만 명의 관객을 극장으로 이끌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고 추석 연휴 치열한 흥행 전쟁에서 첫 승을 거뒀다. 같은 날 개봉한 ‘범죄도시’는 16만 관객을 동원하며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남한산성’의 승리로 마무리될 것 같았던 추석연휴 극장가 대결은 연휴 중반부터 반전을 일으켰다.

‘범죄도시’는 개봉 4일째에 박스오피스 2위로 올라섰고 6일째 되는 8일에는 ‘남한산성’을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이전까지 주연으로서 티켓파워는 다소 약했던 마동석과 윤계상 주연에 신인 감독 연출작으로 시작은 미약했지만 뜨거운 입소문을 타고 대작들을 제치고 최고 흥행을 일궈냈다. 

추석 연휴 기간을 따지자면 ‘남한산성’이 더 많은 관객을 모았지만 ‘범죄도시’는 장기 흥행을 이어가며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에도 불구 누적 관객수 688만 명을 기록했다. 

영화 ‘밀정’ 스틸/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밀정’ 스틸/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2016년, 경쟁작 크게 따돌린 독주…‘밀정’ 누적 관객수 750만 명

2016년 추석 연휴는 ‘밀정‘의 독주가 돋보였다. ‘밀정’은 추석 연휴인 16일 금요일에는 일일 관객수 86만명을 기록하며 ‘벤허’, ‘매그니피센트7’, ‘고산자, 대동여지도’ 등의 경쟁작을 크게 따돌렸다.

‘밀정’은 1920년대 말, 일제의 주요시설을 파괴하기 위해 상해에서 경성으로 폭탄을 들여오려는 의열단과 이를 쫓는 일본 경찰 사이의 숨 막히는 암투와 회유, 교란 작전을 그린 영화다. 김지운 감독은 일제강점기 양극의 세력 사이에서 아슬아슬하게 줄타기하는 밀정을 통해 모호한 피아 구분만큼이나 혼란스런 시대를 완벽히 그려냈다. 송강호와 공유는 팽팽한 연기호흡으로 극의 몰입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역대 추석 흥행 영화 순위

1위 ‘광해, 왕이 된 남자’(2012년) - 누적 관객수 1232만 명
2위 ‘관상’(2013년) - 누적 관객수 913만 명
3위 ‘밀정’(2016년) - 누적 관객수 750만 명
4위 ‘범죄도시’(2017년) - 누적 관객수 688만 명
5위 ‘사도’(2015년) - 누적 관객수 624만 명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hyuck2@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