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호 태풍 링링 경로, 최대 초속 45m 강풍과 함께 북상...서울도 오늘(7일) 오전 '직접적인 영향'
13호 태풍 링링 경로, 최대 초속 45m 강풍과 함께 북상...서울도 오늘(7일) 오전 '직접적인 영향'
  • 승인 2019.09.07 0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호 태풍 링링 경로/사진=기상청 제공
13호 태풍 링링 경로/사진=기상청 제공

 

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북상 중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6일 오후 11시  중심기압 950헥토파스칼(hPa)의 링링은 현재 시속 35~40km 이상의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제주도에 가장 근접하는 시간이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2시간 빨라 서귀포시는 7일 오전 2시(태풍 중심에서 150km 거리), 제주시는 오전 3시(140km 거리)가 될 것이라고 예보했다.

현재 제주도는 해상 뿐 만 아니라, 유상에도 태풍경보가 발효됐고 곳곳 강풍·침수피해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특히 제주도, 흑산도, 백령도, 서해5도 등 섬이나 해안지역에는 다른 지역보다 훨씬 더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태풍 링링은 현재 강한 세력을 유지한채 북상 중이고 이날 오전 부터 서울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다. 

한편 기상청은 8일 새벽까지 전국이 매우 강한 바람과 비로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뉴스인사이드 김진희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