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젊은이들 분노에 동문서답한 조국 인사청문회서 "가장 큰 단점은 공감능력이 없는 것"
금태섭, 젊은이들 분노에 동문서답한 조국 인사청문회서 "가장 큰 단점은 공감능력이 없는 것"
  • 승인 2019.09.06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청문회/사진=MBC
조국 청문회/사진=MBC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진심어린 사과를 요구하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6일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젊은이들의 정당한 분노에 대해 동문서답으로 상처 준 것에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말했다.
  
이날 금 의원은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젊은이들은 조 후보자의 가장 큰 단점은 공감능력이 없는 것 아니냐고 한다"며 "변명을 할 것이 아니라 젊은 세대에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금 의원은 "후보자는 '금수저는 진보를 지향하면 안 되냐', '강남좌파가 많을 수록 좋은 것 아니냐'고 했는데 엉뚱한 답"이라며 "후보자는 '개혁 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는 불철저했고 안이했다'고 고백했다. 거기서 '개혁주의자'라는 말이 왜 나오냐"고 지적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후보자는 각종 의혹에 대해 ‘위법은 없다, 결정적 한방이 없지 않냐’라고 하지만 이는 상식에 맞지 않는 답변"이라며 "이걸 묻는데 저걸 답변하면 화가 난다. 묻는 사람을 바보 취급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덧붙여 그는 "조 후보자가 올린 SNS에서 우리 편과 남의 편의 기준이 다르다고 편 가르기를 하는데, 편에 따라 잣대가 달라지는 것은 공정해야 할 법무장관으로서의 큰 흠"이라고 질책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비판의 취지를 충분히 이해하고 성찰하고 있다"고 답했다.

[뉴스인사이드 이선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