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호 태풍 '링링', 이동경로는? "현재 시속 26km로 이동 중…서울 직격 가능성 제기"
13호 태풍 '링링', 이동경로는? "현재 시속 26km로 이동 중…서울 직격 가능성 제기"
  • 승인 2019.09.02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호 태풍 링링/사진=기상청
13호 태풍 링링/사진=기상청

필리핀 동부에서 발생한 제13호 태풍 '링링'이 이번 주 후반 한국을 강타할 가능성이 제기되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2일 11시 20분 기상청은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560㎞ 해상에 있는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했으며 제 13호 태풍 '링링'의 이동경로에 따르면 7일 9시 목포 서쪽 약 110km 부근 해상을 지난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링링'이 오는 6일 9시 서귀포 남서쪽 약 390 km 부근 해상을 지나 7일 목포 서쪽 약 110 km 부근 해상을 지난다고 밝혔다. 예상경로를 따라가면 서울을 직격할 것으로 보인다.

링링은 현재 시속 26㎞로 북서 쪽으로 이동 중이다.

한반도에 접근할 무렵에는 지금보다 크고 강해질 것으로 전망돼 대비가 필요하다.

링링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 태풍의 중심기압은 100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18m(시속 65㎞)다. 강풍 반경은 200㎞다.

한편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은 홍콩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소녀의 애칭이다.
 

[뉴스인사이드 이선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