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싸TV] 임시완 “서울 상경 당시, 고시원 생활 떠올리며 연기” (타인은 지옥이다)
[인싸TV] 임시완 “서울 상경 당시, 고시원 생활 떠올리며 연기” (타인은 지옥이다)
  • 승인 2019.08.28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임시완이 드라마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셀레나홀에서 열린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극본 정이도, 연출 이창희, 제작 영화사 우상, 공동제작 스튜디오N, 총10부작) 제작발표회에 배우 임시완, 이동욱, 이정은, 이현욱, 박종환, 이중옥, 이창희 감독 이 참석했다.

이날 임시완은 “오랜만에 연기를 도전하게 돼서 감회가 새롭기도 하고, 걱정도 되고 떨린다. 좋은 배우들, 제작진들과 재밌는 환경 속에서 촬영을 하고 있다”라며 안방극장에 복귀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서울에 올라왔을 때 고시원 생활을 했었다. 그때를 떠올리면서 연기에 임했던 것 같다. ‘타인은 지옥이다’는 현실과 동 떨어진 작품은 아닌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우리의 모습과 빗대서 타인이 준 악영향, 무관심이 어떤 영향을 끼칠지 그 타인이 나는 아닐지 그런 메시지를  들어있다. 그런 점들을 중점적으로 봐주셨으면 한다”라고 관전 포인트를 설명했다. 

‘타인은 지옥이다’ 는 상경한 청년이 서울의 낯선 고시원 생활 속에서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미스터리로, 오는 31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OCN에서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이현미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