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06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SS인터뷰] ‘프듀2’ 유선호, 병아리 연습생 날다① #라식수술 #안경 #장래희망 #트러블메이커 #펜타곤후이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는 유독 눈길을 사로잡는 성장형 참가자들이 존재한다.연습생 기간이 짧았던 참가자가 많았던 ‘프로듀스101 시즌2(이하 ‘프듀2’)’에서는 유독 성장형 참가자들이 많았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단연 눈길을 끌었던 것은 ‘6개월차 병아리 2017-07-14
[SS인터뷰] 유회승, ‘프로듀스101 시즌2’ 연습생 넘어 엔플라잉으로
유회승은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FNC엔터테인먼트 연습생으로 출연, 20대 연습생 중 유일한 군필자로 주목받았다. 뿐만 아니라 뛰어난 가창력과 유쾌한 성격으로 ‘무한 긍정’ ‘유쾌승’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최근 밴드 엔플 2017-07-08
[SS인터뷰] ‘써클’ 공승연, 20대 여배우 기근 속 빛나는 성장형 배우
배우 공승연이 또 한 번 성장했다.지난 27일 종영한 tvN ‘써클:이어진 두 세계’에서 공승연은 대학생 한정연, 외계인 별이, 해커 블루버드까지 1인 3역을 소화하며 2017년과 2017년 모두를 넘나들었다.한 작품 속에서 세 가지 역할에 두 개의 2017-07-07
[SS인터뷰] ‘써클’ 김강우, “지금이 솔직하다”는 16년차 배우의 속마음
국내 드라마 역사상 최초의 SF 드라마 tvN ‘써클’이 의미깊은 종영을 맞았다.드라마 장르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더블트랙이라는 신선한 형식을 첫 도입하는 등 많은 것들을 남긴 ‘써클’의 힘있는 전개, 그 중심에는 배우 김강우가 있었다.2002년 영화 2017-07-05
[SS인터뷰] ‘옥자’ 봉준호 감독 “육식 반대 아냐…병적으로 변해버린 관계 말하는 것”
봉준호 감독이 ‘옥자’로 돌아왔다. 봉준호 감독의 귀환은 어느 때보다 시끄러웠다. 5000만 달러(약 570억 원)라는 거대한 제작비가 들어간 ‘옥자’는 글로벌 스트리밍 기업 넷플릭스와 손잡은 오리지널 영화다. 틸다 스윈튼, 제이클 질렌할, 폴 다노 2017-07-04
[SS인터뷰] ‘프듀2’ 안준영 PD, ‘이제는 말할 수 있다’ ② #미공개음원 #20위 #워너원 #강다니엘1위 #4분할 #첫인상 #해외활동 #아이돌학교
관련기사 ▶ [SS인터뷰] ‘프듀2’ 안준영 PD, ‘이제는 말할 수 있다’ ① 프로듀스101 시즌2’(이하 ‘프듀2’)가 막을 내린 지도 어느덧 2주가 넘어가고 있지만 ‘프듀2’는 종영 이후에도 미처 방송되지 않은 다양한 연습생들의 모습을 공개해달라 2017-07-04
[SS인터뷰] ‘프듀2’ 안준영 PD, ‘이제는 말할 수 있다’ ① #국프욕받이 #시즌3 #나야나 #사생활논란 #피디픽국장픽
‘프로듀스101 시즌2’(이하 ‘프듀2’)가 막을 내린 지도 어느덧 2주가 넘어가고 있다. 매주 금요일 ‘국민 프로듀서’들을 TV 앞으로 불러 앉혔던 ‘프듀2’의 자리는 ‘쇼미더머니6’가 채웠고, 매주 불꽃튀는 투표로 뜨거웠던 공식 홈페이지는 종영 이 2017-07-04
[SS인터뷰] ‘리얼’ 김수현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사랑하는 작품”…20대 김수현의 모든 것
“정보가 없는 상태에서 접할 때 ‘무슨 소리야’라는 반응이 자연스럽다고 생각해요.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결과가 어떻게 나와도 저는 ‘리얼’이라는 작품을 굉장히 사랑하고 있고요.”실패 없이 달려왔다. 드라마 ‘드림하이’, ‘해를 품은 달’, ‘ 2017-06-30
[SS인터뷰] ‘프듀2’ 도전의 아이콘 권현빈, “앞뒤 안가리고 출연했던 ‘프듀2’, 저에겐 전환점이었죠”
이제 갓 스물을 넘긴 권현빈은 도전의 아이콘이라 부르기에 손색이 없다. 펜싱 선수를 시작으로 촉망받는 모델을 거치더니 이번에는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아이돌에 도전했다.시크하게 런웨이를 걸으며 '오빠미'를 뿜어내던 2017-06-27
[SS인터뷰] ‘박열’ 이준익 감독 “아슬아슬하게 여기까지 왔다”…안주(安住) 모르는 고수
‘박열’을 두고 ‘동주’의 A/S(애프터서비스)라고 말했다. 다음 영화는 늘 전작의 지적을 걸러내 만든다. ‘황산벌’, ‘왕의 남자’ 등 현상을 뒤트는 위트로 흥행의 맛을 봤던 이준익 감독은 ‘평양성’이라는 자기복제로 위기가 왔다. 그리고 2년 후 이 2017-06-26
[SS인터뷰] ‘박열’ 이제훈 “좋은 작품 많이 했다는 말 듣고 싶어”
영화 ‘박열’의 포스터가 나왔을 때 한 눈에 포스터 속 주인공이 이제훈이라고 인지하기 어려웠다. 아무렇게나 자란 머리카락과 수염, 조소 어린 눈빛에 평소 이제훈의 모습은 없었다.‘박열’은 ‘왕의 남자’, ‘사도’, ‘동주’ 등 다양한 시대극을 연출한 2017-06-21
[SS인터뷰] 황치열 “中서 엄청난 인기, 자만보다는 책임과 의무 강해졌다”
가수 황치열이 10년 만에 정식 앨범을 발매했다. 2006년 OST를 통해서 가수로 데뷔했지만, 뒤로 긴 무명생활을 보냈다. 그는 10년이라는 인고에 시간을 보낸 뒤, 첫 정식 앨범을 발매하게 됐다. 10년이라는 시간동안 황치열은 앞만 보고 달렸고, 2017-06-17
[SS인터뷰] ‘하루’ 변요한 “열정이 욕심처럼 보이던 때 있었다…메시지에 충실한 연기할 것”
변요한에게 질문을 할 때는 잠시 시간을 줘야한다. 인터뷰에서 정적이 흐르는 걸 싫어하는 기자들은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며 대화를 이어가지만 변요한과의 인터뷰는 조금 다르다. 그는 언변이 뛰어난 배우도 아니고 게다가 낯까지 가린다. 오죽하면 한때는 TV매 2017-06-15
[SS인터뷰] ‘하루’ 김명민 “돌아가고 싶은 순간 없어…후회들 쌓여 지금의 내가 있는 것”
“제 영화에 후한 점수를 주는 스타일은 아닌데 잘 풀어나간 것 같아요. 타임루프라는 소재는 시나리오가 잘 짜여도 영화로 옮기는 과정이 쉽지 않은데 잘 만든 것 같아요.”의사, 마에스트로, 장군에 대통령까지 각기 다른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들던 김명민이 2017-06-13
[SS인터뷰] ‘악녀’ 김옥빈 “어설프다는 소리 듣기 싫었다” 이견 없는 완벽 액션퀸의 탄생
“쌍검을 많이 연습해서 잘 다루는데 찍으면서 느낀 건 도끼가 손에 잘 붙더라고요. 도끼 들고 싸우는 건 처음이라 재미있었어요. 중량별로 있어요. 합을 맞출 때는 부드러운 소재의 도끼를 들고 보닛을 찍을 때는 가벼우면 티가 나니 진짜로 찍어요. 상황마다 2017-06-08
[SS인터뷰] ‘맨투맨’ 박해진 “11년 연기 인생, 충분히 잘 걸어오고 있는 것 같아요”
2006년 데뷔 직후 ‘국민 연하남’에 등극하며 여심 스틸러로 활약한 박해진은 이후 다양한 작품들에서 굵직한 연기를 선보이며 자신의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해 왔다.때로는 철없는 사랑꾼 재벌 2세로, 때로는 천재 싸이코패스 연쇄 살인범으로 종잡을 2017-06-07
[SS인터뷰] 최강희가 담담히 전한 #추리의 여왕 시즌2 #성장통 #김혜자의 말
종영 후 첫날은 고양이털을 깎아 줬다. 그리고 다음날은 교회에 다녀왔고, 그 다음은 잘 생각이 나지 않는다고 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연출 김진우 l 극본 이성민) 종영이 일주일 여 지나 만난 최강희에게 어떻게 지냈냐고 묻자 최 2017-06-06
[SS인터뷰] 권상우에게 ‘추리의 여왕’ 이란 “권상우가 있네?“
이토록 시즌2를 간절히 기다리는 드라마가 있을까? 지난달 25일 종영한 KBS 2TV ‘추리의 여왕’이 종영했다. 16부의 엔딩이 나오자마자 시청자들은 시즌2를 간절히 원했다. 극 중 하완승(권상우 분)과 유설옥(최강희 분)이 동네를 걸으며 사건 이야 2017-06-03
[SS인터뷰] 백아연 “‘5월의 여왕’ 칭호? 공감 가사 덕분…친구 같은 가수 목표”
가수 백아연은 ‘5월의 여왕’으로 불린다. 2015년 5월과 2016년 5월에 발매했던 ‘이럴거면 그러지말지’와 ‘쏘쏘’가 큰 히트를 쳤고, 단 기간이 아닌 장기간 차트 상위권에 머물며 ‘음원퀸’이라는 칭호까지 받게 됐다.이런 좋은 분위기를 몰아서 백 2017-06-03
[SS인터뷰] ‘터널’ 이유영, “뻔한 건 싫다”는 예측불가 기대주
‘터널’ 속 사회성 없고 뻣뻣한 신재이 교수가 너무 익숙했던 탓일까. 여리여리하고 맑은 외모로 해사하게 웃는 이유영을 첫 대면했을 때의 느낌은 생각보다 더 낯설었다. 때문에 첫 질문으로 으레 건네는 종영 소감 대신 “원래 성격은 어때요?”라는 질문을 2017-06-0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